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의당, 뜬금없이 연대하자는 하태경에 “불쾌해” 단칼 거절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 (자료사진)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 (자료사진)ⓒ뉴스1

정의당은 31일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수적 열세 극복 방안으로 제안한 적극적인 ‘당 대 당’ 연대를 단칼에 거절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하 의원이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언급하며 정의당과 통합당의 인식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성인지적인 관점의 DNA부터 다른 정치인이 연대라는 말을 일삼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이용, 활용대상”이라며 “정의당도 이번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사건 때 보면 좀 많이 바뀌고 있다. 구좌파, 신좌파가 대립하고 신좌파가 훨씬 도그마에 덜 빠져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정의당과도 더 적극적으로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장 사건 때 보면 그쪽 신진 정치인들은 통합당 인식과 거의 차이가 없다”고 비난했다. 또한 “정의당이 더 커지기 위해서는 보수당의 의원이 얘기한다고 무조건 배척하는 (것은 안 된다)”며 “제가 잘 안다. 옛날 정의당하고 같이 해서 그분들의 스타일을 잘 아는데 고쳐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대변인은 “하 의원은 여성들이 겪는 참혹한 현실을 정쟁의 도구로 일삼기 바빴으며 문제 해결에는 ‘관심 없음’을 내비쳐온 것이 전부”라며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도 이때다 하며 ‘여성가족부 해체’를 외치기 급급했다. 더 나은 성평등한 사회로 나아가는 시도에 저항하며 혐오로 장사해오는데 바빴다”고 꼬집었다.

조 대변인은 “적어도 관점이 비슷해야 연대가 가능하다는 것을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하 의원의 제안에 ‘관심 없음’을 표한다. 정녕 연대하고 싶으면 성평등에 대한 입장부터 다시 정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조 대변인은 여권의 ‘임대차 3법’ 추진 과정을 바라보는 관점에서도 통합당과 정의당의 시각은 일치하지 않음을 분명히 했다.

조 대변인은 “통합당은 ‘세입자 계약갱신청구권 등 세입자 보호는 필요 없다’는 입장이고, 정의당은 ‘세입자 보호를 더 철저히 하기’ 위해 계약갱신청구권을 민주당의 4년 안보다 더 장기간인 9년 안을 제안했다”며 “하 의원이 정책에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이런 소리가 안 나올 텐데, 그동안 정쟁에 치중하느라 너무 정책 공부를 안 한 듯하다”고 질타했다.

하 의원과 같은 라디오에 출연한 정의당 김종대 한반도평화본부장도 “하 의원은 정의당을 물어뜯는 재미로 정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통합당이 정부를 비판하는데 우리가 같이 스크럼을 짜고 같이 나가기를 원한다는 건 지나친 욕심이다. 아무리 민주당을 비판한다고 해서 수구 세력한테 어떻게 길을 열어주나.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