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튜브 뮤직 9월2일 전면 유료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도 오른다
유튜브
유튜브ⓒ유튜브

유튜브 뮤직 서비스가 9월부터 한국에서 전면 유료화된다.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볼 수 있는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의 가격도 1만원대로 올라간다.

구글은 31일 이메일 등의 공지를 통해 “9월 2일부터 유튜브 뮤직은 한국에서 유료 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유튜브 뮤직 서비스는 광고를 시청하면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유료화가 되면서 9월 2일 출시되는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에 가입한 사람이나 기존에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한 사람들만 유튜브 뮤직 앱과 데스크톱 플레이어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구글은 밝혔다.

유튜브 동영상은 지금처럼 월정액 유료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광고를 시청한 후 무료로 영상을 볼 수 있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 가격은 월 8,690원(부가세 포함가)으로 책정됐다. 광고 없이 동영상을 시청하거나 뮤직앱을 쓸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의 가격도 인상된다. 8,690원이었던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1만450원으로 오른다. 기존 유튜브 프리미엄 사용자의 경우 그대로 월 8,690원에 그대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