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7월 수출 감소율 7%, 4개월 만에 한 자릿수 진입
수출 선적 대기중인 컨테이너들(자료사진)
수출 선적 대기중인 컨테이너들(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지난달 한국 수출 규모가 지난해 같은달 대비 7% 감소했다.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를 기록한 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지난 4월 이후 넉 달 만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428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392억3천만달러와 비교해도 증가한 수치다.

월별 수출의 전년 동기 대비 감소율이 한 자릿수에 진입한 건 4개월만이다. 2월 3.5% 증가한 월별 수출은 코로나19 여파로 3월 1.6% 감소로 돌아선 이후 4월 -25.5%, 5월 -23.6%, 6월 -10.9%를 기록했다. 5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감소폭은 줄고 있다.

수출 규모는 428억달러를 기록했다. 4개월 만에 400억달러대를 기록하면서,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 1월 수출액(431억달러) 수준으로 회복됐다.

하루 평균 수출액도 4개월 만에 17억 달러를 넘어섰다.

무역수지는 42억7천만달러로, 4월 수지 적자 이후 3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산업부는 “주요 품목 수출 감소가 여전했지만, 15대 주요 수출 품목 가운데 6개 품목이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수출 감소율이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6월 수출 증가세를 보인 품목은 컴퓨터와 바이오·헬스뿐이었다.

컴퓨터(11억8천만달러)와 바이오·헬스(10억4천만원) 수출이 각각 77.1%, 47.0% 늘면서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15대 품목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반도체(78억8천만원)는 5.6% 증가했다. 선박(17억9천만달러·18.0%), 가전(6억5천만달러·6.2%), 무선통신기기(11억1천만달러·4.5%)도 플러스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28.4%)·차부품(-27.7%)·석유화학(-21.0%)·석유제품·철강(-18.7%)·일반기계(-15.5%)·섬유(-15.0%)·자동차(-4.2%)·이차전지(-3.6%) 9개 품목은 수출이 감소했다. 특히 자동차는 5월 54%까지 감소했으나, 미국과 EU 수출 호조로 한 자릿수 감소율에 진입했다.

지역별 수출 규모를 보면, 중국·미국·유럽연합(EU) 주요 3대 시장 수출은 회복되고 있으나, 나머지 지역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됐다.

코로나19 진정세를 보이는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117억3천만달러로 2.5% 늘면서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 수출은 65억9천만달러로, 4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 전환했다. 자동차와 데이터센터향 반도체가 증가세를 견인했다.

한 때 감소율이 20%에 달했던 EU 수출은 41억달러를 기록하면서 감소폭이 11.1% 수준으로 축소됐다.

아세안을 비롯한 일본·중동·중남미·독립국가연합(CIS)·인도 수출은 지난달에 이어 두 자릿수대 감소가 지속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4월 이후부터 수출 감소율이 꾸준히 개선되면서 7월 들어 한 자릿수에 진입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 “아직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여러 면에서 긍정적 회복 신호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 추이와 전 세계 경제성장과 교역시장 위축으로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면서 “8월 초 관계부처 합동으로 ‘K-서비스 해외 진출 활성화 방안’을 내놓는 등 수출구조의 질적 혁신을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