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 거부..“더이상 과로로 죽을 수 없다”
택배노동자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상반기에만 7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 했는데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을 21일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이들은 택배사들이 정부 권고에 따라 분류작업에 인력을 추가 투입 할 것을 촉구했다.. 2020.09.17
택배노동자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상반기에만 7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 했는데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을 21일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이들은 택배사들이 정부 권고에 따라 분류작업에 인력을 추가 투입 할 것을 촉구했다.. 2020.09.17ⓒ김철수 기자

택배노조가 장시간 노동의 원인으로 지목받는 이른바 '공짜노동', 배송 전 분류 작업을 오는 21일부터 전면 중단한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노조)와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기사들은 오는 21일부터 공짜노동인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책위는 14∼16일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58명이 참가해 4160명(95.5%)이 작업 거부에 찬성했다.

택배노동자들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장시간 노동에 내몰리는 핵심 원인으로 택배 배달 전에 투입되는 '분류 작업'을 지목하고 있다.

대부분 택배노동자들이 배송 전 물류창고 컨테이너에서 자신이 배송해야할 지역으로 갈 택배물량을 골라내는 '분류작업'을 마치고 배달을 나가게 된다. 택배물량이 많을수록 배달 시간도 그만큼 많이 드는 것은 물론 분류작업에 드는 시간도 늘어나 두배의 업무과중을 지게 된다.

그러나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계산하는 방식으로 임금을 받는 택배노동자들은 '분류작업'에 대한 임금은 따로 받지 못한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충원할 것을 택배 업계에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14일 택배 기사들의 과로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 바 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에서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인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택배사들은 택배노동자들의 절박한 목소리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걱정스런 우려도, 언론의 냉철한 지적도, 대통령의 지시사항도 철저히 외면한 채 묵묵부답"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추석을 앞두고 파업을 진행하는 데 대해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안타깝다"면서 "배송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더 이상 과로로 인해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려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택배사들을 향해 "택배노동자들이 바라는 것은 오직 과로사를 막을 수 있는 실효성있는 대책"이라며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의 실질적인 방안을 하루빨리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