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개신교계 만난 이낙연 “개천절 또 한 번의 큰 고비, 많이 도와달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윤보환 회장을 예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윤보환 회장을 예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7일 개신교 단체들을 잇따라 만나 코로나19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보수 성향 교회를 비롯한 극우 단체들이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언급하며 "이번 고비를 잘 넘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기독교회관을 찾아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잇달아 방문했다.

우선 이 대표는 "지금처럼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생계가 위태로워지고 정신적으로도 깊은 고통을 받는 이런 시기에 예배도 자유롭게 못 하고 계셔서 목회하는 입장에서도 굉장히 답답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하는 가치가 있기 때문에 방역에 많이 협조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비대면 예배 지침에 협조해 준 데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번 추석 연휴가 지나면 바로 개천절까지 가는데, 개천절이 또 한 번의 큰 고비가 될 것 같다"며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단체에서 보낸 집회 참여 독려) 문자가 126만명에게 갔다고 해서 저희들도 놀라고 있다. 정말 도와주길 바란다"며 "이번 고비를 잘 넘겨야 국민들도 안심이 되고 그나마 경제가 조금 살아날 힘이 생기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윤보환 회장은 "정부에서도 애를 많이 쓰고, 또 교회도 정말 많이 노력을 했다. 교회가 원하는 것은 공정성에 관한 부분, 일방적으로 억울한 것처럼 느껴지지 않는 예배를 위한 공정성, 그런 부분을 조금 더 신경 써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정말 열심히 방역을 해 온 교회에 격려를 해주시고, 이번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는데 노력해주셔서 감사드리고, 교회도 더 (방역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홍정 총무는 "이번에 추석 연휴가 끼고 개천절과 10월 4일 주일까지 이어지는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라며 "저나 몇몇 교회지도자 마음속에서는 '교회가 10월 4일까지 전부 다 비대면 예배드리겠다, 대신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서 민생경제를 살려주셨으면 좋겠다' 이런 자세를 취하고 가면 좋겠다는 속마음이 크게 있다"고 밝혔다.

이 총무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서는 "개신교 안에서는 다수가 반대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고, 몇몇이 지지를 표명하고 있는데, 저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 교회가 반대하고 나가는 모습은 시대정신에 어긋나는 모습이라 생각하고 이제는 교회가 차별금지법 반대에 소리를 높일 게 아니라 어떤 차별금지법을 만들 것인가에 대한 숙의의 과정을 교회 안에서, 또 시민사회와 함께 진행을 하는 것이 교회다운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총무는 "정치권에서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 많은 정치적 고려를 해야겠지만 차별금지법의 대의가 상실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특별히 125명이라는 개신교 교인들이 (21대 국회의) 국회의원으로 등재돼 있는 상황인데, 그분들이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교회를 대변하기보다 어떤 차별금지법을 만들어 갈 것인가를 함께 숙의하는 교회의 대변자로 역할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만남은 이 대표 취임 후 주요 종교 지도자를 예방하는 일정에 따른 것으로, 전날에는 조계종을 찾아 불교계 인사들을 만났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회장을 예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회장을 예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