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JTBC 직원, 코로나 확진자 아니었다... “병원 측이 실수로 잘못 통보”
JTBC
JTBCⓒ출처=JTBC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았던 JTBC 직원은 확진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이 다른 사람의 검사 결과를 통보하면서 생긴 일이었다.

JTBC는 17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JTBC 스튜디오 소속 확진자로 알려진 A직원에 대한 검사결과 통보 과정에 병원 측의 실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 실수로 다른 사람의 검사 결과를 전달 받았던 것이다.

JTBC에 따르면 상황은 이렇다.

JTBC는 이날 오전 A직원으로부터 “게실염으로 인한 통증과 발열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 받았다. 이에 JTBC는 건물 방역작업을 마쳤으며, 접촉자와 검사 및 격리 대상자를 분류하고 확진자 동선 확인 작업 등을 진행했다. 그 외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해 정상방송에 문제가 없도록 긴급히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JTBC는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던 이날 오후 1시경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확인 결과 A직원이 입원했던 병원 측은 애초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진행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환자의 검사결과를 A직원에게 잘못 통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그렇다면 검사를 받지 않았던 A직원은 왜 확진이라는 병원 측 통보 내용을 보고한 것일까.

이에 대해 JTBC는 “(A직원이)입원 당시 여러 증상을 동시에 겪고 있어 불안정한 상태였으며, 이로 인해 검사여부에 대해서는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채 병원 측의 통보만 믿고 회사에 즉각 연락을 취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병원 측의 과실 확인 이후 A직원은 실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최종적으로 음성판정을 받았다.

JTBC는 업무 정상화 시점과 방식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다.

JTBC 임직원의 코로나19 검사 오류 건 관련 입장

JTBC가 임직원의 코로나19 검사 오류 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힙니다.

JTBC는 17일(오늘) 'JTBC스튜디오 소속 확진자’로 알려진 A직원에 대한 검사결과 통보 과정에 병원 측의 실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금일 오전 JTBC는 A직원으로부터 “게실염으로 인한 통증과 발열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 받았습니다. 이에 JTBC는 건물 방역작업을 마쳤으며, 접촉자와 검사 및 격리 대상자를 분류하고 확진자 동선 확인 작업 등을 진행했습니다. 그 외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해 정상방송에 문제가 없도록 긴급히 조치를 취했습니다.

하지만, JTBC는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던 같은 날 13시께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

확인 결과 A직원이 입원했던 병원 측은 애초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환자의 검사결과를 A직원에게 잘못 통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A직원은 입원 당시 여러 증상을 동시에 겪고 있어 불안정한 상태였으며, 이로 인해 검사여부에 대해서는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채 병원 측의 통보만 믿고 회사에 즉각 연락을 취했습니다.

병원 측의 과실 확인 이후 A직원은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금일 저녁 현재 최종적으로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JTBC는 업무 정상화 시점과 방식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관련기사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