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실종된 쌍둥이 동생을 44년 만에 찾은 언니, 그리고 노모의 눈물
지난 15일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로 이루어진 44년만의 가족상봉. 1976년 외할머니와 함께 외출했다가 실종됐던 윤상애 씨는 44년 만인 이날 가족을 만날 수 있었다.
지난 15일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로 이루어진 44년만의 가족상봉. 1976년 외할머니와 함께 외출했다가 실종됐던 윤상애 씨는 44년 만인 이날 가족을 만날 수 있었다.ⓒ경찰 관계자 제공

1976년 외할머니와 함께 외출했다가 실종된 3살 실종아동이 40대 후반이 되어서 쌍둥이 언니와 친모를 찾았다. 44년 만의 상봉이었지만, 너무나 닮은 얼굴을 한 쌍둥이 언니와 동생은 서로를 보고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18일 경찰청·외교부·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행 중인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44년 전 실종되어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47세, 실종당시 3세) 씨와 친모 이응순(78) 씨 등 가족이 지난 15일 극적으로 상봉했다고 밝혔다.

상봉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별 출입국 절차가 어려워, 우선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로 이뤄졌다. 이 장면을 본 경찰 관계자는 “화면에서 똑같이 생긴 사람이 나타나니 서로 엄청 좋아하고 눈물을 흘리셨다”라며 “당초 상봉은 1시간 정도 계획했는데, 거의 2시간 반 정도 진행된 것 같다”고 전했다.

친모인 이 씨는 “끝까지 딸 찾기를 포기하지 않아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라며 “이 소식이 다른 실종자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친딸 윤 씨는 “어머니와 언니를 찾게 되어 정말 기쁘고, 앞으로 자주 만나고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44년 전 실종됐던 윤상애 씨가 화상통화로 가족을 만나 반가워하는 모습. 그는 서투른 한국말로 가족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44년 전 실종됐던 윤상애 씨가 화상통화로 가족을 만나 반가워하는 모습. 그는 서투른 한국말로 가족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경찰 관계자 제공

이번 상봉은 올해 1월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간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하여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44년만의 상봉은 두 사람의 노력으로 이루어질 수 있었다. 1976년에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A 씨가 한국에 있는 친부모를 찾기 위해 2016년 국내에 입국하여 유전자를 채취한 것이 계기가 됐다. 친모 이 씨도 자녀를 찾겠다며 2017년 경찰서를 방문하여 유전자를 채취했고, 이로써 두 사람이 친자관계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이 나왔다.

정확한 친자관계 확인을 위해 두 사람의 유전자를 재채취할 필요가 있었으나, 미국으로 귀국한 A 씨와 연락이 어려운 데다, 국내에 다시 입국해야 하는 번거로움으로 인해 유전자 재채취를 통한 최종 확인이 지연됐다.

그러던 중, 올해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행하게 된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가 큰 역할을 했다.

이 제도는 가족을 찾고자 하는 한인입양인이 ① 아동권리 보장원을 통해 입양정보공개 청구를 신청하여 무연고 아동임이 확인되면 ② 재외공관을 통해 유전자를 채취하고 ③ 채취된 검체를 외교행낭으로 경찰청에 송부하여 실종자 가족 유전자 정보와 대조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해외에서도 유전자 채취가 가능해진 만큼,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는 즉시 윤 씨에게 다시 연락을 시도하여 재외공간에서 유전자 재채취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안내했다. 이에 윤 씨는 보스턴 총영사관에 방문하여 유전자를 재채취했고, 최근 국립과학수사원 감정 결과, 윤 씨가 이 씨의 친자임이 최종 확인됐다.

이렇게 딸 윤 씨와 친모 이 씨는 44년의 기다림 끝에 감격적으로 상봉할 수 있었다.

윤상애 씨의 입양 당시 사진과 최근 사진.
윤상애 씨의 입양 당시 사진과 최근 사진.ⓒ경찰 관계자 제공

김창룡 경찰청장은 “장기실종자 발견은 실종자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과제”라며 “이번 상봉이 더 많은 실종아동을 찾게 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경찰은 장기실종아동 발견을 위하여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외교부 관계자는 “더 많은 해외 입양동포들이 현지 재외공관을 통해 더욱 쉽고 편하게 친부모 등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경찰청,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더 많은 해외 한인 입양인 분들이 이 제도를 이용하여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입양인들의 뿌리찾기를 위해 입양기관이나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보유하고 있는 과거 입양정보에 대한 전산화 작업을 지속하는 등 관리체계 구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