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주호영 “민주당이 특검 깔아뭉개면 장외투쟁도 고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자료사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라임·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과 관련해 특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N 방송에 출연해 "특검 관철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저희는 103석밖에 안 되고, 민주당은 저 (과반) 의석을 갖고 깔아뭉개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 원내에서 (특검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장외투쟁 추진 여부는 의원총회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을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 "초기 압수수색을 빨리 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 인멸 시간을 다 준 것 같고, 이 체제로는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최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 수사하든 그게 아니면 특검이 최선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운용 중인데, 2∼3건 중요 제보가 들어온 게 있다"며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부합하는 내용이 많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서 언급된 '옵티머스 내부 문건'은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의 이름이 담긴 문건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문건의 성격이 로비 결과인지, 아니면 로비 대상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