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옵티머스 환매’ 김경협 “특검 수용할 수 있어, 대신 주호영은 의원직 걸라”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금융사기' 중심에 선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 환매한 것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18일 특검 수용 전제조건으로 의원직을 걸 것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역제안했다. 야당의 특검 요구가 근거 없는 정치적 공세라고 몰아붙인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옵티머스 투자는 작년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며 "문의 전화에 알아보니 작년 투자한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경위를 밝혔음에도 온갖 억측과 의혹이 난무하고 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주 원내대표는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하는데, 얼마든지 특검하자"고 맞받았다.

그는 "단, 특검이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돼선 안 되기 때문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를 추천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만약 기획재정위원으로서 공개되지 않은 고급 정보를 활용했거나 '권력형 비리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며 "반대로 단순 투자인 게 확인된다면 주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지겠다고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김 의원은 "이 두 가지가 충족되면 김태년 원내대표와 민주당을 설득하겠다. 정말 자신 있다면 하자"며 "주 원내대표가 제 투자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확신한다면 저의 제안을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그것이 아니라면 근거 없는 주장으로 제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뭘 거느냐. 김 의원이 그걸 요구할 권한이 뭐가 있느냐"며 김 의원의 제안을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는 제대로 수사하라는 것"이라며 "공공기관이 (옵티머스에) 얼마나 많이 투자했나. 누군가 보이지 않는 손의 사인이 없으면 투자하겠나. 그걸 찾자는 것이다. 그게 대단한 권력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남부지검의 수사를 믿을 수 없다"며 "검찰이 제대로 못밝히니까 특검을 하자는 게 뭐가 잘못됐나"라고 따졌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