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정치권과 검찰에 대한 로비 의혹으로 번진 라임사건, 끝까지 파헤쳐야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옥중 서신’을 통해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을 통해 로비를 하고 현직 검사를 대상으로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라임 펀드 판매를 재개하기 위하여 검사장 출신의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수억 원을 건네 로비를 했다고 밝혔다. 또 검사 3명에게 1천만 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했고 이들 중 1명은 이후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했다고도 적었다. 김 전 회장의 서신에는 검찰이 검사 출신 변호사를 통해 여당 출신 정치인들과 강기정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끌어들이면 보석으로 풀어주겠다고 회유한 내용도 들어있다. 
  
김 전 회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 지금 검찰에 쏠리고 있는 의혹은 단순한 부패와 비위 혐의 정도가 아니기 때문이다. 한쪽은 캐고 다른 한쪽은 덮는 전형적인 정치검찰의 행태가 지금도 반복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더 나아가 검찰이 사건 핵심인물에게 다가가 ‘보석’을 미끼로 여권 유력 정치인의 죄를 ‘만들어 내려’ 했다는 의혹도 떨칠 수 없다. 
  
이쯤 되면 검찰발 국기문란 사건이다. 여야의 정치적인 이해득실을 떠나서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제기된 의혹 중에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나는 부분이 있다면 끝까지 파헤쳐서 관련자들을 모두 법정에 세워야 한다. 애초에 이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외치던 야당도 의혹 해소에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 
  
일단 김 전 회장의 주장은 꽤 구체적이다. 막연한 로비리스트 정도가 아니라 누구를 통해 누구에게 로비했는지 그 개요가 선명하다. 향응 제공의 시간과 장소도 어느 정도 특정돼 있다. 조사하면 확인될 가능성이 상당하다. 물론 김봉현 전 회장은 사기 사건의 핵심 인물이다. 구속된 그의 궁색한 처지를 생각하면 폭로 이면에 당연히 있을 개인적인 이해타산과 의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진실 규명의 필요성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 사기사건 혐의자의 세치 혀에 놀아나지 않기 위해서라도 덮어놓고 판단을 내리기 전에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 
  
문제는 이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것이 검찰 자신이라는 점이다. 법무부는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해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의혹에 대해 ‘여권인사 비위’ 의혹과 함께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문제에 대한 수사를 관할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의 대답은 “검사 출신 야당정치인 관련 의혹은 수사 중이고,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확인된 바 없다”이다. 대답 치고는 궁색하기 짝이 없다. 김 전 회장의 폭로 하루 전까지 똑같이 검찰이 수사 중인 여권인사 관련 의혹은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었던 반면 야당정치인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알려진 바가 없었다.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 검사가 수사에서 배제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법무부가 검토하고 있는 것처럼 특별수사팀을 꾸리는 것도 필요하다. 시간이 얼마가 걸리더라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수사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