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대로 집 가면 새벽 5시, 너무 힘들다”...숨진 택배기사가 새벽에 보낸 메시지
숨진 택배노동자가 숨지 기 전 보낸 메시지
숨진 택배노동자가 숨지 기 전 보낸 메시지ⓒ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제공

지난 12일 또 한 명의 택배노동자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고인이 숨지기 며칠 전 새벽에 대리점 소장에게 “이제 집에 간다, 너무 힘들다”라고 보낸 메시지가 공개됐다.

이는 평소 지병을 앓고 있어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사측 입장과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연대노조)은 18일 한진택배 택배노동자 故 김 모(36) 씨가 사망한 채 발견되기 나흘 전(8일) 새벽 4시28분경 남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대리점 소장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이 메시지에서, 김 씨는 “중간에 끊고 가려고 해도 오늘 봤겠지만 재운 것도 많고, 거의 큰 짐에, 무엇보다도 지금까지 일한다는 게...집에 가면 5시(이고) 밥 먹고 씻고 바로 터미널가면 한숨(도) 못 자고 나와서 터미널에서 또 물건 정리해야 한다. 어제도 집에 도착(한 시간이 새벽) 2시(였고) 오늘(도 새벽) 5시(다) 돈 벌라는 건 알겠는데, 너무 힘들다”라며, 돈을 좀 못 벌어도 되니 일부 담당 구역을 줄여주면 안 되겠냐고 하소연했다.

또 해당 메시지에는 “오늘 420(개 택배를) 들고나와서 지금 하월곡 램프타고 집에 가고 있다”라는 내용도 담겼다.

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택배물량이 많은 CJ대한통운을 기준으로 하면 평균 300~400개 정도를 처리하고, 400개가 넘어가면 많다고 한다. 하지만 (비교적 택배물량이 적은) 한진택배는 담당 구역이 훨씬 넓어서 (그만큼 배송시간이 더 오래 걸리기 때문에) 200개 내외가 맞다”라며, 한진택배에서 420개를 처리했다는 건 살인적인 노동 강도로 일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택배연대노조는 한진택배 동대문지사의 한 대리점에서 일했던 김 씨가 지난 12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노조에 따르면, 김 씨가 출근하지 않자 대리점 관계자가 119에 연락해 김 씨의 집을 확인해 보니 김 씨는 숨진 상태였다.

하지만 사측은 평소 김 씨가 처리한 택배물량은 200개 내외라며 노동 강도엔 별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씨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도 사측은 평소 앓고 있던 지병 때문이라며 과로사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2개월 전쯤 심근경색이 왔었다는 사실이 부검결과 확인된 것인데, 이는 전형적인 과로사”라며, 지병이 아닌데 회사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지병인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