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30명, 5일 연속 300명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news1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일일 확진자수(386명)보다는 다소 줄었지만, 5일 연속 300명대를 이어가고 있어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는 302명, 국외 유입은 28명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총 누적 확진자수는 3만 733명으로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19명, 경기 74명, 인천 26명으로, 수도권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가 219명에 달한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경남 19명, 전남 13명, 전북 12명, 강원 12명, 충남 11명, 광주 8명, 경북 6명, 울산 1명, 부산 1명이 추가됐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명이 늘어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는 총 505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방역당국은 지금까지의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볼 때 다음 주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400명으로 나타나고, 12월 초에는 600명 이상에 도달할 것으로 우려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하는 중이다.

전날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현재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대구·경북지역 유행과 8월 말 수도권 유행을 뛰어넘는 전국적 규모의 큰 유행도 예상되는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해 현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내에서 관계부처, 지자체와 같이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