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코로나19 ‘거짓 확진자수’ 가짜뉴스 수사 착수 “엄정 대응 방침”
경찰청. 자료사진
경찰청. 자료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3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코로나19 거짓 확진자수를 유포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의료기관의 내부 공지처럼 보이는 내용과 함께 '코로나19 현황(18일 18시 기준) 확진자:412명'이라는 허위 정보가 올라왔고, 이 내용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퍼진 바 있다.

경찰청은 22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서울 서대문서를 책임 수사관서로 지정해 신속히 내·수사에 착수하고 관련자를 통해 허위 메시지 전파 경로를 역추적하며,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등 최초 유포자를 추적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난 '출입자 명부 불법 매매'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에 돌입했다고 공개했다.

경찰청은 "충남지방경찰청을 책임 수사관으로 지정해 내·수사에 착수하고 불법 매매에 가담한 관련자 정보를 확보했으며, 향후 압수수색 검증 영장을 발부받아 신속히 추적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포된 허위 사실 및 유출된 개인정보에 대해 지속적인 온라인 모니터링과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을 통해 불법 행위를 확인 중에 있으며, 중수본·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삭제·차단 등 필요한 조치를 협업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청은 "11월 20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허위사실유포(130건, 204명), 개인정보 유출(40건, 65명) 등 총 170건, 269명을 검거하고 94건을 내·수사 중으로,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악의적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등 엄정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예고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