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 백신 책임자 “내달 11일 첫 접종 기대... 내년 5월쯤 집단 면역 가능”
몬세프 슬라위 코로나19 ‘초고속 작전’팀 최고책임자가 22일(현지 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내달 11일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내년 5월께는 미국에서 ‘집단 면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몬세프 슬라위 코로나19 ‘초고속 작전’팀 최고책임자가 22일(현지 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내달 11일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내년 5월께는 미국에서 ‘집단 면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CNN방송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총괄하는 최고책임자가 내달 11일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내년 5월께는 미국에서 ‘집단 면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몬세프 슬라위 ‘초고속 작전’팀 최고책임자는 22일(현지 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구의 70% 정도가 면역력을 갖는다면, 집단 면역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긴급승인이 나고, 이르면 하루나 이틀 뒤인 다음 달 11일이나 12일부터 미국인들에게 접종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인으로부터 24시간 내에 백신을 접종 장소로 실어나르는 것이 우리의 계획”이라며 “12월에는 최대 2천만 명 정도가 접종이 가능하고 이후에는 매달 3천만 명이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백신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 백신 자문위원회는 12월 10일 열릴 예정이다. 승인되면 즉각 사용이 가능하게 된다.

슬라위 책임자는 ‘미국민 42%가 백신을 맞으려고 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가 있다는 지적에는 “백신 절차가 정치화되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우리가 일상생활로 돌아가기 전까지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백신을 접종받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내년 5월 집단 면역이 가능할 것이라는 슬라위 책임자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다만 40∼50%만 접종해서는 안 되고 가능한 대다수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