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빚까지 내 주식투자?...“과도하게 오른 장에서 위험하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외신 기사를 보고 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외신 기사를 보고 있다.ⓒ제공 = 뉴시스

한국 주식시장에 과열 경고등이 켜졌다. ‘주식 안하면 바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주식열풍이 몰아치고 있고, 심지어 빚까지 내 주식투자에 뛰어드는 개인 투자자들이 대거 늘어나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러한 ‘주식 광풍세’가 위험수준까지 도달했다는 증거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어 경고음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경고음은 ‘공포지수’로 알려져 있는 VKOSPI에서 먼저 울렸다.

VKOSPI는 시장의 기대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옵션 시장 투자자들이 예상하는 30일간의 지수 변동성을 나타낸다. 숫자가 높을수록 시장에서는 ‘변동성이 크다’는 의미로, 시장이 그만큼 불안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VKOSPI는 지난 11일 전 거래일보다 22.17% 상승한 35.65로 마감했다. 이 수치는 코로나19로 전 세계 증시가 조정을 받던 6월 18일(37.30) 이후 7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례적인 모습도 나타났다. VKOSPI는 코스피 지수가 급락할 때 급등하는 특징을 보인다. 하지만 이 공식이 깨지는 불안정한 모습도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30일 22.09에서 이달 11일 35.65로 61.39% 상승했다. 이 기간동안 코스피는 2872.47에서 3148.45로 274.98p(9.6%) 올랐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강세장인 상황에서 VKOSPI 역시 상승 마감하는 것은 이례적”라며 “개인 투자자들이 그만큼 앞뒤 가리지 않고 투자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우려를 표현했다.

실제로 증시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11일 하루 동안 4조7,737억원 증가한 72조3,212억원을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70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문제는 개인 투자자들이 ‘빚’을 내면서까지 주식투자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빚 내 투자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신용거래융자는 지난 11일 기준으로 20조5,110억원을 기록했다. 또 하루 지난 12일에는 20조7,872억원을 찍었다. 이는 7거래일 연속 증가한 것으로 지난 1998년 집계 이래 사상 최대치다.

특히 자금이 부족한 청년들은 빚을 내 투자하는 모습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만 30세 미만 청년층의 신용융자는 2019년 말 1,600억원에서 2020년 9월 4,200억원으로 162.5% 늘었다. 전체 연령 평균 증가율인 89.1%보다 2배 가까운 수치다.

개인투자자들이 빚까지 내 투자하자, 금융당국은 집중 관리에 나섰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2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부동산 등 자산투자에 대해 우려의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라며 “최근 급증했던 고액 신용대출, 특히 긴급생활사업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 대출에 대해서는 은행권의 특별한 관리강화를 당부드린다”라고 했다.

금융감독원도 지난 11일 주요 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화상 회의를 통해 ‘가계대출 관리에 신경을 써달라’고 주문하는 등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전문가도 우려를 표현했다.

이재선 연구원은 “현재 기업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비해서 과도하게 오르고 있는 장”이라며 “수익률이 나면 본인들의 실력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현재와 같은 이례적인 상황이 지나가면 가라앉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주식은 오른다’는 믿음으로 빚을 내 ‘묻지마 투자’를 이어갈 경우 한순간 빚더미에 앉을 수 있음을 우려한 것이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