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낙연 “박근혜,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사면 문제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4일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징역 20년으로 확정된 것과 관련해 당사자의 진솔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며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제기한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적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전 대통령도 이날 형이 확정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사면의 조건을 갖추게 됐다.

앞서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의 사면 건의 의사를 밝혔다가 거센 반발에 직면한 바 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는 사면 문제와 관련, '국민적 공감대'와 '당사자의 반성·사과'가 중요하다고 입장을 정리했지만, 이 대표는 "일단 대법원의 판단을 기다려보겠다"며 사면 건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는 대법원 판단 이후 사면 질문을 받자 "저는 적절한 시기에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해서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사과 주체는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오늘은 대법원판결에 대한 얘기"라며 "어느 한 사람은 안 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신영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반 전 대통령은)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며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