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근혜 형 확정에 말 아끼는 국민의힘, 당 일각은 ‘사면’ 요구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자료사진)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은 14일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징역 20년형이 최종 확정된 데 대해 판결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세 줄짜리 입장문을 내놨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유지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대법원에서 박 전 대통령의 최종 형량이 확정된 뒤 구두 논평을 통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며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 벌금 180억 원, 추징금 35억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국민의힘이 박 전 대통령의 최종 선고와 관련해 의견 표출을 최소화하는 것은 잡음과 논쟁을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다만 당 일부 인사들은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하라”며 “내가 사면에 동의하는 이유는 이제는 국민통합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때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은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 전직 대통령 사면을 두고 가식적인 정치 쇼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행을 촉구했다.

나경원 전 통합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모두 마무리됐다. 상처와 아픔이 너무 컸다”며 “이제는 화해와 포용의 시간이어야 한다”고 거론했다.

나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촉구한다. 사면의 결단을 내리시라”며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다. 봉합의 책무를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또한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천 갈래, 만 갈래 갈라져 있는 국민들의 마음을 모으고 국민 통합으로 생성된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위기를 넘기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는 용단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