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LG디스플레이,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신시장 진출
LG디스플레이는 Oxide(산화물) TFT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의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igital X-ray Detector·DXD)용 Oxide TFT’를 개발,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Oxide(산화물) TFT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의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igital X-ray Detector·DXD)용 Oxide TFT’를 개발,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제공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Oxide(산화물) TFT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의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igital X-ray Detector·DXD)용 Oxide TFT’를 개발,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Oxide TFT는 43cm×43cm, 35cm×43cm 2종이다.

DXD용 TFT는 엑스레이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하는 역할을 하는 DXD의 핵심 부품이다. 코로나19 진단과 병 진행 여부, 심각도를 파악하기 위한 엑스레이 촬영 증가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게 LG디스플레이 설명이다.

기존 DXD용 TFT는 a-Si(비정질실리콘)을 사용, 잔상 등 노이즈에 취약해 정확한 병의 진단을 위한 고화질 이미지 구현이 어렵고, 느린 전자이동도로 고속 동영상 촬영이 필요한 수술용 엑스레이 기기에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개발에 성공한 대면적 의료용 Oxide TFT는 기존 a-Si TFT 대비 100배 빠른 전자이동도 및 10배 낮은 노이즈 특성을 가진다. 고화질 이미지와 고속 동영상을 구현해 진단뿐 아니라 수술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 외부에서 많이 사용하는 저출력 사양의 모바일, 포터블 엑스레이 등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며 “방사선 피폭량도 기존 대비 50% 이상 감소시켜 최근 이슈가 되는 엑스레이 방사선 과다 노출 우려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DXD용 Oxide TFT를 DXD 기업 (주)디알텍사에 공급한 데 이어 다양한 글로벌 DXD 업체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고부가가치의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2020년 19억 5천만 달러(약 2조 1,500억원) 규모의 의료용 DXD 시장은 2024년 25억 3천만 달러(약 2조 8천억원)로 약 30% 정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