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이글스파크, 스마트 경기장으로 거듭나

다시점 중계, 3차원 입체 콘텐츠 등을 즐길 수 있는 프로스포츠 스마트 경기장 조성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프로야구 구단 한화이글스의 연고 구장인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를 지능형(스마트) 경기장으로 조성하고, 9일부터 관중들에게 선보인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프로야구 구단 한화이글스의 연고 구장인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를 스마트 경기장으로 조성하고, 4월 9일(금)부터 관중들에게 선보인다.

스마트 경기장은 빅데이터나 실감형 기술을 활용해 관중에게 실시간 경기기록 등 다채로운 정보와 실감 나는 경기 관람 환경을 제공하는 시설이다. 문체부와 협회는 2018년부터 스마트 경기장 조성 사업을 추진했으며, 2020년에는 공모를 통해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를 선정해 지원했다.

전용앱으로 입장권, 식음료, 공식 상품 등 구입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는 전용앱을 통해 입장권과 식음료, 공식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구단은 고객의 활동 내역을 기반으로 포인트 적립 및 등급별 혜택 강화 등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기장 내외의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강화된다. ▲ 투수 마운드, 외야, 1루석, 더그아웃, 중앙석, 행사 무대에 촬영 카메라를 설치해 다시점 중계 영상을 송출하고, ▲ 3D 홀로그램을 통해 오늘의 경기 정보, 선수단 약력, 퀴즈, 게임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 밖에 ▲ 지능형 출입구를 통한 무인 검표와 좌석 안내, ▲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스마트폰 충전, ▲ 태블릿 컴퓨터 대여, ▲ 관중 간 실시간 채팅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2018년부터 지능형 체육시설 8개소 조성, 2021년 1개소 추가 지원 예정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체부는 2018년부터 3년간 야구장 3개소, 축구장 3개소, 실내체육관 2개소를 스마트 시설로 만들기 위해 지원했다. 올해도 1개소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관중들에게 편리하고 색다른 관람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 경기장을 통해 국내 프로스포츠가 더욱 활성화되고, 새로운 관람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