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위 첫 회의, 도종환 “민심 앞 변명하지 않고 경청하겠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09ⓒ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4.7 재보궐 선거 이후 꾸려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여당 책임론을 인정하고, 소통과 경청의 폭을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 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저희 비대위는 민심 앞에 토 달지 않겠다.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경청하는 데서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의 부족함이 국민들께 크나큰 분노와 실망을 안겨드렸다.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충실히 보답하지 못했다. 모든 책임은 오직 저희에게 있다”고 이번 선거 결과의 원인을 진단했다.

도 위원장은 “소통과 경청의 폭을 더 넓혀 나가겠다. 면밀하고 세밀하게 변화와 쇄신 과제를 선정하고, 실천에 속도를 높이겠다”며 “내로남불의 수렁에서 하루속히 빠져나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상대책위원 회의가 처음 열린 가운데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학영 비상대책위원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4.09ⓒ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아울러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가 곧 나올 것”이라며 “결과를 국민들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그 책임은 누구도 예외 없이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단하고 희생해서 우리 사회 전체의 공정과 정의의 초석을 세울 것”이라며 “반성고 성찰, 소통과 경청, 질서 있는 쇄신으로 국민 가슴 속에 다시 희망의 씨앗을 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민주당은 LH 사태와 맞물려 민심 이반의 원인으로 작용한 정부·여당의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공급대책의 일관성은 일단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2.4 부동산 대책이 과거 부동산 정책 여러 문제점들을 시정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만들자는 차원에서 내놓았고, 시장으로부터 긍정적 반응이 있었기 때문에 2.4 대책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집을 실제로 가져야 하는데 금융 문턱 때문에 가지지 못하는 무주택자나 젊은 청년들에게 실제 집을 마련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자는 측면에서 (대출 규제가) 다소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