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 결심”··· 통일부 “좀 더 지켜봐야”

당세포대회 폐회사하는 김정은. 2021.04.09. (사진=조선신보 캡처)ⓒ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개연설을 통해 “당중앙위원회로부터 시작해 각급 당조직들, 전당의 세포 비서들이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할 것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보도를 통해 전날인 8일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 폐막식에서 폐회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의 전진 도상에는 많은 애로와 난관이 가로놓여 있으며 그로 말미암아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투쟁은 순탄치 않다”면서 “우리 인민의 앞길을 개척하고 사회주의, 공산주의에로 가는 위대한 목표, 위대한 이상을 실현하는데서 우리 당은 그 어떤 우연적인 기회가 생길 것을 절대로 믿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어디에 기대를 걸거나 바라볼 것도 없으며 오직 수백만 로동당원들, 특히는 수십만 당세포비서 동지들의 심장을 믿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사상교육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청년들의 건전한 성장과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 적지 않고 새 세대들의 사상 정신 상태에서 심각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라며 “당세포들은 청년교양 문제를 조국과 인민의 사활이 걸린 문제,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운명적인 문제로 받아들이고 이 사업에 품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가장 위험한 적은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적 현상들”이라며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 소탕전에로 군중을 조직발동하는데서 당세포들이 응당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일 평양에서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를 지도했다고 7일 방송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4.07.ⓒ뉴시스

이번 연설과 관련해 통일부는 김 위원장의 ‘고난의 행군’ 언급이 공개 연설에서 처음이라고 밝혔다가 한 시간 뒤 처음이 아니라고 정정했다. 하지만, 2013년 3월 29일 전국경공업대회 연설, 2015년 7월 26일 제4차 전국로병대회축하연설, 2016년 5월 8일 제7차 조선노동당대회 사업총화 보고 등 과거 언급이 대체로 지난 시기 고난의 행군을 회상하며 한 발언이었다는 점에서 지금과는 차이가 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북한은 그간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8차 당대회와 그리고 당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들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지난 3월에 근로단체전원회의 그리고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등 이렇게 분야별 지역별로 당 차원의 회의체가 연속적으로 연쇄적으로 개최해 왔다. 이러한 연장선 차원에서 이번 제6차 당세포비서대회도 진행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차 부대변인은 ‘고난의 행군’ 언급이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이미 북측에서 공개한 바대로 보면 4월에는 청년동맹 회의가 있고, 5월에도 직업총동맹 회의가 또 예정돼있다. 6월에는 사회주의여성동맹 그리고 7월에는 농업근로자동맹 등 이렇게 내부결속을 위한 대회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면서 “올 초에 과제 관철을 위해서 결정했던 이런 흐름들에 대해 어떻게 노력이 이루어지고, 이것이 결국 대외나 혹은 남북관계에서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는 (분석하는데에)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권종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