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사업 중단하라”

‘초고압 송전탑과 석탄화력 저지 공동대책위원회’는 4일 국회 앞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는 탈송전탑·탈석탄화력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하라’ 기자회견을 열었다.ⓒ민중의소리

강원도 강릉과 삼척에 건설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와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초고압 송전탑과 석탄화력 저지 공동대책위원회’는 4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기후위기 대처를 위해 동해안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즉각 중단하라”라고 요구했다. 지역에서 반발해오던 강원도 주민들이 이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것을 계기로 국회 앞을 찾아온 것이다.

대책위는 “전 세계가 기후위기를 대처하기 위해 2015년 파리협정에 따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파리협정에서 약속한 대로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폭을 1.5℃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는 지금 추진하고 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폐쇄와 더불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고 폐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기후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삼척 맹방해변을 포함한 강원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의 보호와 강원도와 경상도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역에 있는 화력발전소의 전기를 수도권으로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500㎸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대책위는 “한국전력공사가 자체 규정인 전력영향평가를 위반해 송전선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산자부는 철저히 방임함으로써 한전의 뒷배를 봐주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주민을 대상으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한전은 한전이 원하는 송전선로 예정지를 강행하고 있다”라며 “주민의 참여가 배제되고 한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송전선로 사업은 정부의 방관과 한전의 독단과 전횡으로 점철된 사업”이라며 “그동안 주민들은 한전의 안하무인 사업추진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해결해 주기를 요구했지만 철저하게 외면당했다”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신임 산자부 장관이 강원도와 경상도 주민들을 만나 들어야 한다”라며 “신임 산자부 장관은 탈석탄과 탈송전탑 정책을 펼쳐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정부는 탄소 중립을 얘기하고 있고 2050년까지 거의 대부분의 석탄발전소를 퇴출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그런데 지금 정부는 거꾸로 신규 석탄발전소를 더 짓고 잇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라며 석탄발전소와 송전선로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민주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