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은요…”, 문 대통령이 아이들에게 전한 말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비대면으로 놀이를 즐기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2021.5.5)ⓒ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9회 어린이날을 맞아 강원도 평창 지역 어린이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4일 오전 11시 청와대 집무실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랜선으로 만났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이뤄진 것이다.

사회는 어린이들에게 친근한 유튜버 ‘도티’와 ‘파뿌리’가 맡았다. ‘도티’가 “서프라이즈”라며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소개하자, 도성초 학생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반겼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각각 자신을 ‘할아버지’, ‘할머니’라고 부르며, 학생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날은 어린이가 세상의 주인공인 날입니다”라며 “하루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에요”라고 말했다.

어린이들과 비대면 놀이 즐기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2021.5.5)ⓒ청와대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도성초 전교생 38명과 함께 퀴즈 풀이 등 다양한 비대면 놀이를 즐겼고, 어린이날 추억 등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린이들도 “코로나가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지구가 더 깨끗해졌으면 좋겠다” 등의 소원을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를 마치며 “오늘 여러분이 얘기한 꿈과 소원을 잊지 않겠다”며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부는 어린이들의 '삶의 행복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동정책조정위원회 산하에 ‘놀이혁신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자체 놀이혁신 선도지역 지정 등을 통해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도성초는 강원도교육청 ‘놀이밥 공감학교’로 지정돼 다양한 놀이활동 및 원격수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곳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