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권하림, 여자 10m플랫폼 올림픽 출전권 획득

다이빙 대표팀 권하림ⓒ사진=대한수영연맹

한국 다이빙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대회 넷째 날, 개인 종목에서 올림픽 티켓을 한 장 더 추가했다.

대한수영연맹은 4일 오후, 도쿄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1 FINA(국제수영연맹) 다이빙 월드컵 대회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 나선 권하림(광주광역시체육회)이 291.95점으로 전체 35명 중 10위에 올라 상위 18명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출전권을 가져왔다고 전했다.

권하림은 1차 시기부터 뒤돌아서서 앞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405B 동작을 차분히 구사하며 경기 내내 17위 이내로 등수를 유지하면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첫 태극 마크를 얻은 권하림은 당시 후보선수로 경기에 직접 나서지는 못했으나, 이후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선 파트너 김지욱(강원도청)과 우리나라 최초로 혼성 10m 싱크로 종목에 출전한 데 이어 이번에 꿈에 그리던 첫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되었다.

도쿄에서의 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순간부터 이 순간을 꿈꿔왔다는 권하림은 “누구에게나 뜻깊은 올림픽이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다시 새삼 배우게 되어 저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며 “다이빙 월드컵에서 남은 경기도, 한국에 돌아가서도 올림픽 실전 무대까지 겸손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같이 출전한 조은비(인천광역시청)는 223.65점을 받아 28위로 마무리했다.

한편, 다이빙 대표팀은 6일까지 이어지는 2021 FINA 다이빙 월드컵에서 김영남(제주도청)을 앞세워 남자 3m스프링 개인 종목 출전권 추가 확보에 도전을 이어간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