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장 “아동을 보호·훈계 대상 아닌 독립된 주체로 인식해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아동을 독립된 주체로 인식해야 한다"며 아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를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 사회 모든 어린이가 자신의 권리를 온전히 누리며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여전히 우리 사회에는 아동을 미성숙하고 수동적인 존재, 보호와 훈계의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인식이 뿌리 깊게 남아 있다"며 "아동이 권리와 존엄성을 훼손당하는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각종 학대와 폭력, 돌봄의 위기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아동을 전인적 인격체이자 독립된 주체로 바라볼 수 있도록 사회적 인식의 대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아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아동학대, 학교폭력, 돌봄 위기의 원인을 보다 심층적으로 파악해 종합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아동의 권리와 존엄성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와 우리 사회 모두가 더욱 노력하기를 요청한다"며 인권위는 아동 인권 보장을 위해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