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선 축하한 진보정당들, ‘공정’ ‘경쟁’ 논리엔 쓴소리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정의철 기자

진보정당들이 11일 일제히 국민의힘 수장으로 선출된 이준석 대표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다만 이 대표가 기치로 내세워온 ‘공정’과 ‘경쟁’ 논리를 겨냥한 쓴소리를 빼놓지 않았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대표로 선출된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양당 진영정치의 적대적 공생이 아닌 새로운 보수로의 혁신과 역동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불평등과 차별의 기울어진 운동장이 엄연한 것이 현실”이라며 “‘능력주의에 기반한 공정’으로 갈 것인지, 함께 사는 ‘평등을 향한 공존’으로 갈 것인지, 앞으로 정치의 공간에서 치열한 경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당선 축하 인사와 함께 이 대표의 ‘능력주의’를 겨냥해 “승자와 패자를 나누고 다르게 보상하는 경쟁은 시장의 원리일지 모르지만, 사회를 운용하는 정치의 원리일 수는 없다”며 “경쟁에서 밀려난 사람들의 존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역할이고, 출발선의 격차를 시정하지 않는 경쟁주의는 불평등을 은폐하는 수단”이라고 지적했다.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도 축하 인사를 전하면서 “공정한 경쟁은 조건의 평등부터 시작한다. 무엇이 진정한 공정인지 앞으로 기본소득당과 국민의힘 사이에서 치열한 ‘토론 배틀’이 열리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