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판결’에 국민의힘 파상공세 “몸통은 문 대통령, 즉각 사과하라”

MB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 거론하며 비난하기도, 민주당 “본질적으로 달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7.22ⓒ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지도부는 22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대법원에서 징역 2년 형을 확정받은 것과 관련, 청와대를 향해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등 파상공세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지사의 판결은 저희에게는 충격이 아니었다. 저희는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민주당 대권 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전 지사의 범죄행위에 대해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주제넘게 민주당 대권 주자들과 당직자들에게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행동강령으로 알려드리겠다"며 "먼저 공격으로 정치적 이미지에 피해를 입은 분들, 안철수 대표나 홍준표 전 대표를 포함해 그분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또한 "당선 직후부터 도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지 못해 경남도민에게 입힌 피해에 대해 사과하라"며 "마지막으로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한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하셨던 말씀을 그대로 드리고자 한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며 "대통령께서는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의 질서를 세워달라. 청와대는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가 '구 문재인'과 '현 문재인'을 대비하며 조롱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서서 선거 조작 사건"이라며 "김경수 한 사람이 구속됐다고 끝날 일이 결코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김 전 지사는 당시 문재인 후보의 수행 비서였다. 문 대통령의 복심이고 여전히 지금도 복심으로 알려졌다"며 "이 거대한 범죄를 수행 비서가 단독으로 저질렀다거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단독으로 제안했을 리가 만무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몸통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어떻게 국민 여론을 왜곡하고 허위뉴스, 가짜뉴스로 선거에 영향을 끼친 것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하고 그에 대한 용서를 구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아예 "지난 대선이 결국에는 조작 대선이었고, 불법 선거였다고 명확히 온 국민이 확인했다"며 과도한 주장을 펼쳤다.

배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의 탄생은 정당성을 잃었고, 이른바 요즘 말로 '주작 정부', '주작 대통령'이 된 셈"이라고 비난했다.

이준석 대표 등 야권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을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과 동일 선상에 놓고 비난하는 기류도 읽힌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두 사건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판결은 존중돼야 하나, 국정원 댓글 조작과 유사한 사건으로 매도하는 분들이 있어 한 말씀 드리겠다"며 "김 지사는 적극적인 지지자가 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돕겠다는 정황을 모르고 만났거나, 알게 됐더라도 적극적으로 만류하지 못한 게 동의 또는 지시로 해석된 사건"이라고 단언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정원이나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대선에 조직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도 전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진행된 여야 대표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 시절 국정원 개입은 국가 권력 기관이라는 공무원이 조직적으로 댓글 작업을 한 것이고, 그땐 (대선 후보 사이) 3.5%정도 미세한 차이가 났으나 문 대통령 당선 때는 15% 차이로 결정됐다"며 "공무원이 아닌 인터넷, 매크로 작업 전문가라 할 수 있는 '경공모' 대표 드루킹이 자신의 조직 확대를 위해 활용한 측면이 있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