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매각 기한 ‘5개월’ 연장... 공정위, DH 요청 승인

요기요 매각 기한 내년 1월 2일까지... 공정위에 매달 매각 진행 상황 보고

요기요 자료사진ⓒ뉴시스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의 요기요 매각기한이 5개월 연장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DH의 ‘요기요 매각기한 연장’ 신청을 심의한 결과 불가피한 사정이 인정돼 매각기한을 5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공정위는 DH의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운영사)’ 인수에 대한 기업결합 심사에서 DH가 운영 중인 요기요를 6개월 안에 매각하는 조건으로 승인한 바 있다. DH가 배달의민족(배민)을 인수하면 요기요와 합쳐 90% 이상의 점유율을 갖게 되는 만큼 경쟁을 제한하고 이용자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DH는 지난 13일 매각시한인 8월 2일까지 매각을 완료하기 어렵다며, 공정위에 매각기한 연장을 신청했다. 본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해당 매각 협상을 마무리하고 기업결합 승인, 매각대금 지급 등 관련 절차를 완료하는데 5개월이 더 소요된다는 주장이다.

공정위도 당초 매각시한까지 남은 기한 내에 세부 협상을 마무리하고 주식매매 계약 체결, 기업결합 승인, 대금납입 등 관련 절차를 모두 완료하기에는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고 매각 기한 5개월 연장을 결정했다.

이로써 요기요 매각 기한은 내년 1월 2일까지로 늘어나게 됐다. DH는 내년 1월 2일까지 자사 지분 100%를 매각하고, 매월 매각 관련 진행 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