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점화된 박근혜 사면론에 “국민 통합” 강조한 윤석열

답변 머뭇거린 최재형 “대통령이 여론 수렴해 결정할 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22ⓒ국회사진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이 다시 떠오른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동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와의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사면은 국민 통합을 고려해서 대통령이 결단하는 문제"라고 답했다.

그는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들 중에서는 반대가 많은 것 같고, (하지만) 사면에 찬성하는 분들도 상당히 있다"며 "국민 통합의 입장에서 정치적 판단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은 "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분열을 앞두고 사면한다는 얘기도 있다"며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계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야권 분열의 차원이 아니라 정말 순수하게 헌법에 정해진 대로 국민이 분열과 갈등에서 통합이 되는 방향으로 결단이 내려졌으면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국민의힘 입당 후 야권 대선주자로 부상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도 같은 질문이 나왔다.

이날 국회를 찾아 국민의힘 의원들을 두루 만난 최 전 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어떤 생각이냐'는 질문을 받자 난감한 듯 답변을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 전 원장은 "우리 헌정사에 있어서 두 분의 대통령이 지금과 같은 처지에 이르게 된 것은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라고 생각된다"며 "그러나 사면이라는 건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니까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일"이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최 전 원장은 이어 "국민의 여론이나 바람을 수렴하셔서 거기에 따라 결정하실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