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4천여명 검사결과 통보, 추가 확진자 없어”

“질병청과 소통 중, 왜 김부겸 총리가 민주노총이 명단제출 소극적이라고 하는지 의문”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과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3가 인근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석한 모습. 자료사진.ⓒ민중의소리

민주노총은 7.3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3명이 잠복기가 끝날 무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라 참가자 4천여 명의 검사결과를 질병관리청에 통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김부겸 국무총리가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민주노총은 방역 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제출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노총은 질병청에 오늘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노동자대회 참가자 4,172명의 검사결과를 통보했다"며 "결과는 음성 3,781명, 결과 대기 391명이며 확진자는 앞서 언급한 3명뿐이며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은 이미 지난 19일부터 검사결과를 제출하고 질병청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김부겸 총리가 왜 민주노총이 명단제출에 소극적이라 발언했는지 그 의도를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노총의 지침에 따라 검사에 임하는 참가자들은 과도한 행정명령으로 휴가를 내고 검진을 받거나 심지어 대체인력으로 사비를 부담하면서 선제적으로 검진에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이를 모르고 있을리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최근 청해부대 파병 장병들의 집단감염을 포함해 코로나 4차 대유행의 결과로 감염자의 숫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다. 그 원인과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다"며 "그럼에도 4차 대유행의 원인이 민주노총과 대회 참가자들에게 있는 양 끊임없이 민주노총을 언급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민주노총은 "총리가 앞장서 민주노총을 때리면 C언론이 이를 받는다. 심지어 오늘은 사설까지 동원했다. 여기에 경제지들이 가세한다. 인터넷 언론이 그 다음 순서를 맡는다"며 일련이 상황을 전한 뒤 "이들의 공통의 목표가 있다. 공격과 수비를 위한 창과 방패는 오로지 민주노총이다. 이전 시기 민주노총을 공격하는 수구정권과 언론의 행태와 동일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민주노총은 "(총리와 언론은) 23일과 30일 집회자제와 취소에 대해 열을 올린다"며 "취소할 수 있다.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이 고객센터지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면 된다. 이미 대통령의 약속이며 이를 수행할 공단의 역할이 아닌가? 이 부분에 전향적인 답변과 의지가 보인다면 집회는 재고, 취소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23일과 30일 건강보험공단이 있는 강원도 원주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확인하는 바, 노동자대회와 이번 코로나 4차 대유행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정부와 언론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