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장관 만난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통일부 역할 무엇보다 중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2일 오후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의 예방을 받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통일부 제공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만나 대북 정세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웬디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통일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셔먼 부장관의 이런 발언은 최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통일부 폐지론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이인영 장관은 22일 오후 셔먼 부장관의 예방을 받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장관은 바이든 정부가 보여준 대북 외교 재개를 위한 일련의 노력들을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해서는 북한과의 외교적 관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이며, 이를 위해 한미가 공동협력을 통해, 대북관여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통일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면서, 남북 간 대화,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차 표명했다.

이날 이인영 장관 예방에 앞서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 웬디 셔먼 부장관은 면담을 갖고 최근 북한 정세와 정부의 남북관계 구상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최 차관은 현 한반도 및 북한 정세에 대해 우리측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조기 대화 복귀 및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한 양국의 일관된 의지와 공동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양측은 이번 면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정착에 대한 의지, 이를 위한 외교적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 재확인했으며, 양 기관 간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권종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