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석열-손준성, 매우 특별한 관계…근거도 여럿”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9.13ⓒ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3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전임 총장과 손준성 검사와의 관계는 매우 특별한 관계였다"고 말했다. 이는 손준성 검사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쪽 사람이라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관련 질문을 받자,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있다는 점을 시사하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그걸(윤 전 총장과 손 검사와의 관계를) 근거할 수 있는 (게) 여러 가지가 있지만, 지금 밝히기엔 그런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또 박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 후 인사를 단행할 당시, 대검찰청으로부터 수사정보정책관직에 손준성 검사를 유임해야 한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고도 공개했다.

그는 "(당시) 총장의 뜻으로 (손 검사에 대한) 유임의 뜻을 제가 직접 받은 건 아니지만, (그런 의사가) 전달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손 검사를 수사정보정책관에 유임해달라는 대검 요청이 있었다는 것이냐'는 확인 질문에도 "그렇게 전달받았다"고 재차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