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무중인 ‘최강욱 고발장’ 유통 경로, 김영배 “황교안·박형준에 보고 안 됐나”

“고발장 사용 여부, 국민의힘 가담한 중대 범죄인지 여부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문제”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지난해 4월 '윤석열 검찰'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으로 건너 온 고발장의 당내 유통경로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에 대한 고발장과 거의 같은 내용의 고발장이 당시 당 법률지원단장이었던 정점식 의원을 거쳐 그해 8월 실제 대검찰청에 제출까지 된 상태인데, 누가 정점식 의원 측에 고발장 초안을 건넸는지 여전히 오리무중인 상태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김웅 의원에게 받은 고발장을 당에 전달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보자 조성은 씨는 '고발장을 당에 전달하지 않았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며 "그런데 그 고발장은 정점식 의원을 통해 미래통합당에서 실제 최강욱 의원을 고발하는데 사용됐다"는 의혹을 언급했다.

김 최고위원은 "참 이상하다. 전달한 사람은 없는데, 받아서 사용한 사람은 있다"며 당시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됐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그는 "정말 아무에게도, 국민의힘에는 전달하지 않은 것인가. 혹시 당 선거대책위원회에 보고하지 않았나"라며 "황교안, 박형준 등 당시 공동선대위원장에게 보고, 상의한 적 없나"라고 물었다.

김 최고위원은 "고발장 사용 여부는 작성만큼 중요한 사실관계"라며 "국민의힘이 당 조직 전체가 가담한 중대 범죄가 있는지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