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왕이 中외교부장 접견…“베이징올림픽, 남북관계 개선 전기 되길”

왕이, 미중 갈등 속 한국 균형외교 주문하는 취지 발언도 내놓아

문재인 대통령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만난 모습.(2021.09.15)ⓒ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베이징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공감대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평창에서 시작한 동북아 3국 릴레이 올림픽이 2022년 베이징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며 “동계올림픽 직전 개최국으로 베이징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베이징올림픽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또 한 번의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베이징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적극적인 태도로 정치적 의지만 있으면 하루에도 역사적인 일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축과 관련한 그간의 중국 측 노력을 평가하면서, 남북·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는 당부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한다.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한미 양국이 지속적으로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인도적 지원 등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음에도 북한 측의 호응이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대화 복귀를 견인하기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역할과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왕이 부장은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을 언제나 지지하는 입장이라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앞으로도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양측은 한중관계 발전과 관련한 대화도 나눴다. 특히 왕이 부장은 미중 갈등 속 한국의 균형적 외교를 당부하는 듯한 발언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내년 한중 수고 30주년을 앞두고 더 성숙한 한중관계의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상대국 국민의 정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활발한 문화교류·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부장은 “이 기회를 빌려서 저의 감회를 몇 가지 대통령님과 공유하고 싶다”며 특별한 당부를 했다.

그는 “중한 양국은 비록 나라 상황이 다르지만, 상대방이 선택한 발전도를 걷는 것을 지지하고 상호 존중하고, 상대방의 핵심적인 그리고 중요한 관심 사안에 대해 상호 존중하고, 각자 민족의 문화를 존중하고, 국민 정서를 상호 존중하는 전통을 해왔다”며 “이런 좋은 전통은 계속 유지해야 하고, 이것은 약국 관계의 건전한 발전에 있어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중국을 견제하려는 목적으로 가치와 주권을 연계해 압박하는 방식의 미국의 전략에 한국이 편승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중한 양국은 친척처럼 자주 왕래해야 한다. 공자는 ‘삼십이립’(三十而立·30세에 뜻을 확고히 세운다)이라는 말을 했다.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제까지 경험을 정리하고 앞으로 30년 양국 관계 발전을 잘 계획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