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온시스템,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 생산 경주공장 준공식 개최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한온시스템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착공 발표한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3,000㎡(약 1만평), 건물 9,893m²(약 3천평) 규모를 갖춰 9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생산된 히트펌프시스템과 냉각수밸브어셈블리 등은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구성요소로, 인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공급돼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의 아이오닉5·6·7과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된다.

한온시스템은 현대차 울산공장까지 거리가 약 20여km에 불과해 대규모 물량 조달과 효율적 공급망을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히트펌프시스템은 전기차 배터리와 실내 공조 열효율을 높여 주행거리 개선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치며, 냉각수밸브어셈블리는 모터에 냉각수를 최적 공급해 차량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인다.

경주공장은 향후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 전기차 10만대에 들어갈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30만대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E-GMP에 열관리 시스템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기술 및 부품 공급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온시스템 최고경영자 성민석 대표집행임원은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인 경주공장의 전진배치로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며 “전략적 거점인 경주공장을 통해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및 생산하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온시스템은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열 에너지 관리의 다양한 제품뿐 아니라 통합 열관리 시스템 개발 역량까지 갖춰 글로벌 완성차에 공급하고 있다.

통합 열관리 시스템은 개별적으로 열을 제어해야 했던 단위 부품들을 한 개의 시스템으로 집약해 부품 수와 중량 저감에 더해 차지하는 공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높인다. 시스템 단위의 성능 극대화를 위해서는 개별 부품에 대한 기술 통제와 최적화가 필수다. 전기차용 열관리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하고 양산한다는 점이 한온시스템 강점으로 부각됐다. 올해 3분기까지 한온시스템의 신규 수주 금액 중 친환경차 비중이 85%에 육박한다.

최근 한온시스템은 헝가리에서도 생산력을 강화했다. 헝가리 페치에 신규공장을 세우고 기존 레차그공장을 증설해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유럽 시장의 공급능력을 높였다.

한온시스템은 전세계 51개 생산거점 중 국내에 경주공장까지 5곳의 공장(대전·평택·울산·아산·경주)을 운영 중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