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위’ 전면에 선 김병준, 김종인과는 더 멀어졌다

사퇴설 돌았지만 “열심히 하겠다” 일축, 윤석열도 “김병준 역할 조정 없어”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26.ⓒ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하며 '윤석열 선대위' 전면에 나섰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위해 거론됐던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나 역할조정 가능성에 대해 모두 일축하며,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열심히 일하겠다"는 말만 여러 번 반복했다. 자연스럽게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은 점점 줄어든 모양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 후보와 만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간담회 직전 상임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는 게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취재진 앞에선 김 위원장은 "제가 가진 모든 걸 이번 선거에서 다 쏟아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선 이후 자신의 행보에 대해서는 "선출직, 임명직 공직은 일체 하지 않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내일부터라도 당장 여기(당사)에 마련된 6층 상임선대위원장실에 나오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려고 한다"며 빠른 속도로 선대위를 끌고 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어제 본부장들 인사가 다 됐고, 선거가 하루하루 굉장히 급한데 그냥 있을 수 없지 않나"라며 "사실 제가 이 자리에 오기 전에도 일부 본부장 되신 분들에 대해선 이러이러한 일들을 하면 어떻겠냐고 상의하고, 주문도 했다. 사실상 일을 시작하고 있는 입장인데 국민들께 보고를 안 드린다는 것도 그렇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을 가지든지 간에 선대위는 그냥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고 저 역시 본부장들께 주문도 하고 상의도 해야 할 상황"이라며 "더 이상 이 이슈에 묶여서 아무것도 못 하는 건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제안받으면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더 역할을 크게 해야 한다고 가정이라고 하니 얘기하는 건데, 이름을 바꿀 필요가 있을까"라고 말을 아꼈다. 직함을 변경하지 않더라도 '원톱'의 역할은 할 수 있지 않겠냐는 의미로 읽힌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합류하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는 "당혹스럽다"고 표현했다. 자신과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 설득했을 때는 얘기가 잘 됐기 때문에 현재와 같은 상황은 예측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는 관련 질문을 받자 "후보와 함께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 상의도 드리고 다 했는데,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또 다른 방향으로 가서 조금 당혹스럽긴 하다"며 "그 이상 제가 더 얘기 드릴 일은 아니라고 본다. 그렇게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

윤석열 후보 역시 김종인 전 위원장과 관련된 질문은 답변하지 않았다. 다만 김병준 위원장의 역할 조정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윤 후보는 관련 질문을 받자 "선대위는 선거에 관한 중요한 협의와 의사 결정을 하는 기구니까 역할이라는 게 중요한 문제에 대해 같이 협의하고 논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역할 조정할 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김종인 전 위원장은 입을 꾹 다물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나는 그동안 내가 한 얘기 외에는 할 얘기가 없다"고 답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은 아예 고려 안 하느냐'는 질문에는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6.ⓒ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