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연상호 감독 “‘지옥’ 시즌 2, 내년 하반기 만화로 공개 예정”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연출·각본을 맡은 연상호 감독ⓒ넷플릭스

(*이 인터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연상호 감독이 넷플릭스 ‘지옥’ 시즌 2에 관련한 정보를 귀띔했다.

25일 연상호 감독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공개를 맞아 <민중의소리>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옥’은 어느 날 나타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배경으로 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시리즈다. 연출을 한 연 감독은 원작 웹툰 작가인 김규석과 함께 각본을 썼다.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특히 시리즈 말미에는 시즌 2를 예고하는 다양한 장치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배영재(박정민 분)와 송소현(원진아 분)의 아이가 죽지 않고 살아남은 것과 더불어, 생중계 시연을 당한 박정자(김신록 분)의 등장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올해 여름부터 원작 웹툰을 그린 최규석 작가님과 시즌 2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요. 대략적인 큰 이야기가 잡힌 상태라 내년 하반기 쯤에는 만화로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만 영상화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네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특히 박정자의 부활은 원작에도 없었던 장면이었기에, 원작 팬들에게도 충격을 안겼다.

“(박정자의 부활은) 웹툰을 그릴 때부터 있었던 이야기예요. 만화 작업에서 그 장면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은 있었죠. 넷플릭스 제작이 만화 결말이 나기 전에 결정됐거든요. 넷플릭스 제작진과 최규석 작가와 회의를 했고, 이 장면은 만화에 넣지 않고 영상에만 넣는 것으로 선택했죠. 만화와 영상의 스크립트가 같아서 할 수 있었던 선택이었어요. 더 큰 효과를 가져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시리즈는 관객들에게 두 가지의 반응을 동시에 얻고 있다. 천사, 지옥, 사자 등등 인간 영역 밖의 존재들을 두고 ‘인간의 영역 밖이니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는 반응과, ‘이해가 가지 않아 어렵고 혼란스럽다’라는 의견들이다. 연 감독은 이를 두고, 장르적 특징에 따른 기획과 연출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옥’은 장르적으로 보면 철저히 코스믹 호러(cosmic horror, 우주적 공포)의 영역에 있다고 생각해요. 인간이 이해하거나 설명할 수 없는 우주적인 공포를 통해 인간의 존재를 더욱 나약하게 만들고, 또 우주와의 대비로써 인간의 모습, 인간의 강함을 더 잘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코스믹 호러 장르의 큰 특징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런 장르에서 미스테리한 존재가 설명이 된다면, 그건 사실 코스믹 호러라고 보기 어려운 면이 있겠죠. 그런 측면에서 이 작품을 기획했기 때문에, 다음 시즌을 한다고 하더라도 장르의 특성이 사라지진 않을 것 같아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시즌 2에서는 ‘지옥’에서 살아남은 또 다른 인간 군상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마지막에 살아남은 아이 ‘튼튼이’가 극적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연 감독은 귀띔했다.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라는 작품의 메시지도 그대로 가져갈 전망이다.

“고지받은 아이 튼튼이의 마지막 모습은 아마도 이 세계 사람들에게 굉장히 큰 임팩트를 안겼을 거예요. 또 다른 희망으로 보는 관점도, 또는 멸망의 신호로 보는 관점도 있겠죠. 이 일은 이후 ‘지옥’ 시리즈의 세계를 다루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 같아요. 작품의 메시지 자체는 비슷하지만, 표현 방식에 대해서는 다른 면도 있어요. 아마 이번 작품보다는 조금 더 실체에 접근할 수 있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옥’은 지난 19일 넷플릭스에서 6부작이 모두 공개됐다. 청소년 관람 불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