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옥’ 시청자에게 연상호 감독이 바라는 것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연출·각본을 맡은 연상호 감독ⓒ넷플릭스

“‘지옥’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휴머니즘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이라고 생각해요. 극 중 많은 인간 캐릭터들 중 어떤 것이 진짜 인간적인 모습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들이 나누길 바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지옥’을 만들었습니다.”

2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공개를 맞아 <민중의소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난 연상호 감독은 시청자들이 ‘인간다움’에 대해 고민하고 이야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어느 날 나타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겪은 사회의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연출을 한 연 감독은 원작 웹툰 작가인 김규석과 함께 각본을 썼다.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지옥이라는 단어에 대한 상상을 많이 했죠. 실체도 없는데 구체적이 명사로써 ‘지옥’이라는 단어가 어떻게 탄생하게 된걸까 궁금했거든요. 이 시리즈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초자연적인 존재를 통해 ‘지옥’이 존재 유무와 상관없이 실체화 될 수 있다는 지점이 굉장히 무섭다고 생각했고, 이런 지점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스릴러, 미스터리, 코스믹 호러 등 다소 대중적이지 않은 장르성으로 똘똘 뭉친 시리즈지만, 공개 다음날 전 세계 톱10 TV 프로그램(플릭스 패트롤) 1위에 올라 현재까지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애초에 이 이야기가 보편적인 대중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어요. 오히려 이런 장르를 좋아하는 코어 타깃층을 노린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작업했죠. 그렇기 때문에 (1위가) 더 놀라운 것 같아요. 당황스럽고, 어리둥절하고, 되게 감사한 마음이 있죠.

해외에서도 큰 반응이 받을 수 있게 된 이유로는 보편적인 메시지를 꼽았다. 한국이라는 공간적 배경을 넘어서 보편적인 인간이라면 누구나 고민하고 살아가는 지점을 건드렸다는 게 연 감독의 설명이다.

“한국이라는 배경이 있긴 하지만 여기서 다루고 있는 문제들은 굉장히 보편적이라고 생각해요. 삶과 죽음, 죄와 벌,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 등등이죠. 인간이 지역과 상관없이 살아가며 보편적으로 가지고 있는 질문을 다뤘기 때문에 해외 관객이 공감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스틸컷

고지하는 천사의 이미지를 비롯해 시청자들에게 ‘삼둥이’로 불리는 세 사자 등을 디자인 하기 위해 연 감독이 참고한 것은 종교화였다.

“거대한 얼굴만 있는 존재를 담은 종교화가 인상적이더라고요. 이걸 모티프로 해서 작업했어요. 사자라고 불리는 존재들을 작업할 땐 ‘인간일 수도 있겠다’라는 상상을 했어요. 혐오로 똘똘 뭉친 인간을 실체화한다면 어떤 모습일까, 상상하며 사자들을 디자인했죠.”

다만 세 사자를 비롯해 인터넷 방송을 하는 ‘화살촉’ 이동욱(김도윤 분) 등의 비주얼에는 난색을 표하는 시청자도 더러 보인다. 위압적이지 않다거나, 괴랄하다는 의견이다.

“전 어렸을 때 서브 컬처를 정말 좋아했어요. 키치(Kitsch)적이고 서브컬처 영역이 섞인 영화 매니아였죠. ‘지옥’은 웰메이드를 지향하고 있지만, 한편으론 키치적이고 서브컬처적인 요소가 들어가길 바랐어요. 제가 좋아하는 요소거든요. 김도윤 배우가 연기한 화살촉 리더의 비주얼은 프로파간다의 스피커를 시각화하자는 생각으로 만들었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지옥’은 연 감독의 이러한 취향과, 기존의 장르가 가진 매력, 보편적 메시지가 고루 섞여 마이너스러우면서도 대중성을 잃지 않은 ‘연상호 유니버스’가 됐다.

“대학 다닐 때 인상 깊게 본 영화가 있어요. ‘20세기 소년’이라는 작품인데, 많이 참고했죠. 20세기의 키치적인 문화가 잘 담겨있으면서도 미스테리하고, 보편적 희망도 잘 얽혀 있는 명작이라고 생각하거든요. ’20세기 소년’을 보고 받은 느낌을 ‘지옥’ 관객에게도 전달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기획했어요.”

앞서 연 감독은 매체 시사 전 ‘천사의 지옥행 고지와 사자들의 지옥행 시연, 그로 인해 벌어지는 혼돈을 겪는 여러 인물이 새로운 세상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떻게 운명을 마주하는지가 작품 감상의 핵심’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신이 개입하지만 결국 인간에 초점을 맞춘 작품인 것이다.

“‘지옥’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휴머니즘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이라고 생각해요. ‘지옥’에는 아주 여러 종류의 인간적인 캐릭터가 등장해요. 정진수, 민혜진, 이동욱, 배영재, 송소현… 이 캐릭터 중에 어떤 인물이 진짜 인간적인 모습인건지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들이 나누길 바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지옥’을 만들었습니다.”

‘지옥’은 지난 19일 넷플릭스에서 6부작 전편이 공개됐다. 청소년 관람 불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