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이 “심상정·안철수와 모이는 데 동의한다”며 제시한 조건

전국 민생투어에 나선 무소속 김동연 대선 후보가 2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를 방문,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충청권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11.26ⓒ뉴시스

‘새로운물결’ 창당을 준비 중인 무소속 김동연 대선 후보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3지대 회동’ 제안에 조건부 긍정을 표했다.

김 후보는 26일 충남도청 프레스룸에서 진행한 지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양당 구조를 깨자고 하는 심 후보의 제안에 대해 같은 입장”이라며 “양당 구조를 깨는 것을 넘어 정치 기득권을 깨는 것에 동의한다면, 셋이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는 것에 같은 생각이다”고 밝혔다.

다만 “심 후보나 안철수 후보께서 이제까지 취해온 ‘제3지대’의 분명한 소신과 방향을 잘 모르겠다”며 “한 분은 야당 측에, 한 분은 여당 측에 가까운 노선을 걸으며 그런 분들과 연대 내지 단일화까지 여지를 뒀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김 후보는 “이제까지 두 분이 해온 노선이다. 대선에 서너 번 나오고, 기득권의 한 축을 담당하신 분들”이라며 “나름대로 성찰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두 분이 걸어온 길을 볼 때 연대나 단일화까지 갈 건 아니다”며 “각자가 가진 기득권부터 내려놓고 성찰이 우선 되고,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나눠보자는 것에 동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외 다른 정당과의 연대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지난 20년 넘게 한국 사회의 문제를 끌어온 기존 정치인의 반성이 있어야 한다”며 “진정 어린 성찰과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의 나라로 만들겠다는 것에 동참하고, 제게 온다면 받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심 후보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나와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내자고 천명한 분들이 안철수·김동연 후보니까, 이분들과 만나 1차 논의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안 후보를 만나 뵙고, 순차적으로 김 후보도 만나 뵐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