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방문한 심상정 “의료비 부담 줄이려면 건강보험 급여 수가 현실화도 필요”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열린 정의당-대한의사협회와 간담회에서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1.11.ⓒ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1일 대한의사협회를 만나 보건의료 분야에서 복지를 확대하기 위한 정책 협력을 당부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의협 사무실을 방문해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심 후보는 "이제 대한민국에서도 복지 대통령이 나올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그 복지의 중심이 보건의료라는 점은 누구나 다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를 위한 ▲병원비 100만원 상한제 ▲한국형 주치의 제도 ▲산재보험 원스톱 시스템 등 대선공약을 소개하면서 "세부적인 정책의 실행 방안에 대해서는 (의협과) 다소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국민 다수가 좀 더 좋은 의료 복지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에서는 다들 공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관련해서는 이견도 조정하고 또 보완도 해서 정의당과 의협이 의료 복지 선진국을 만드는 데 강력한 파트너십을 형성해서 밀고 나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심 후보는 특히 "보통 정치인들은 유권자들만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서 시민들의 병원비를 줄이기 위한 정책들은 많이 내는데, 저는 병원이 안정적으로 기능하기 위해서 건강보험 급여 수가를 현실화하는 것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본다"며 "그게 책임 있는 정치라고 평소 생각하고 저희는 그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 관계자는 "병원비 100만원 상한제를 하더라도 의사에게만 부담을 줄 수는 없지 않느냐"며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인 것처럼 보다 책임감 가지고 추진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심 후보는 "지역사회 중심으로 의료를 펼쳐 나갈 수 있는 제도적 기반도 함께 고민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주치의 제도가 아마 그 중요한 수단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치의 제도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많은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 과정 속에서 지역 중심의 의료 체계 정비도 함께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의협 이필수 회장은 "심 후보는 신뢰, 열정, 소신의 정치인으로 표현할 수 있다"며 "특히 '의료인력 생명안전수당' 등 좋은 보건의료 정책 제안으로 의료인의 노고를 누구보다 깊이 헤아려주고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정당마다 정책 방향성과 지향점은 다를 수 있지만 서로 존중하고 머리를 맞대는 것이 성숙한 민주주의 사회"라며 "국민을 위한 진정한 보건의료 정책에 대해 서로 생각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