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소리는 2000년 5월 15일 창간된 한국의 인터넷언론사입니다. 한국의 대표 진보언론을 표방하며 진보적 논조를 지켜가고 있습니다. 창간 이후 인터넷을 기반으로 독자층을 넓혀온 민중의소리는 SNS와 모바일 대응에 주력하면서 국민 깊숙히 들어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비제도권 대안미디어로 출발한 민중의소리는 점차 제도권 미디어 영역으로 취재범위를 넓혀왔습니다. 한국의 언론환경은 이른바 ‘출입처 시스템’을 통해 후발 주자들의 진출을 막는 것으로 유명한데, 민중의소리는 후발 주자로서는 처음으로 2008년 경찰청 출입 기자 자격을 획득했고, 이를 전후로 국회와 정부 부처들에 정식 취재 허가를 얻어 국민들이 원하는 정보와 소식을 빠르고 심층적으로 전해주고 있습니다.

민중의소리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월간말의 편집을 대행했습니다. 월간말은 군사독재 시절인 1985년 창간된 한국 최초의 저항 미디어이나, 지속적인 경영난으면서 2006년 이후 편집과 발행을 민중의소리에 위탁했습니다. (주)월간말은 2009년 편집권을 회수하였고, 이후 월간말은 더 이상 발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민중의소리는 포털이 지배하는 한국의 인터넷 뉴스 유통 시장에서 불리한 위치에 있었습니다. 진보 매체 내에서도 급진적 성격이 두드러진다는 점과, 상대적으로 후발 주자라는 점이 작용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성장한 민중의소리는 포털사이트에서도 쉽게 검색될 수 있는 위치에 놓였습니다. 민중의소리는 포털 뿐 아니라 글로벌한 SNS 서비스에서 폭넓게 유통되고 있습니다. 2014년 발표된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페이스북에서 인용되는 기사 출처에서 민중의소리는 전체 미디어 중 4위에 랭크됐습니다.

민중의소리는 현장 깊숙히 들어가 취재하고 보도하는 것을 자랑으로 여깁니다. 이런 노력으로 많은 언론관계 상을 수여했습니다. 2002년 두 여중생이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사건을 보도한 공로로 민주언론상 대상을, 2009년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장기 공장 점거 당시 직접 공장 내에 진입해 보도한 공로로 민주시민언론상 본상을 수상한 것이 대표적이며 이외에도 영화, 언론활동 등의 공로도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수상경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