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누르고 민중의소리를 페이스북으로 구독하세요

보수가 집권하면 사람들이 더 많이 죽는다

이동권 기자 su@vop.co.kr

입력 2012-02-22 12:11:20 l 수정 2012-02-22 12:22:46

왜 어떤 정치인은 다른 정치인보다 해로운가

왜 어떤 정치인은 다른 정치인보다 해로운가



수십 년간 폭력 문제를 연구해 온 한 정신의학자가 어느 날 통계를 분석하다 기묘한 수수께끼에 부딪혔다. 그가 분석한 자료는 1900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의 자살률과 살인율 통계였다. 한 세기 동안 일관되게 자살률과 살인율이 동시에 높이 솟구쳤다가 동시에 급격하게 떨어졌던 것이다. 대체 왜 자살률과 살인율이 같이 움직이는 걸까? 슬프거나 '미쳐서' 자살하는 사람과 범죄적 동기로 남을 해치는 살인자가 어째서 동시에 확 늘었다가 확 줄어드는 걸까?

수수께끼를 풀지 못한 채 몇 년 동안 끙끙 앓기만 하던 어느 날, 그는 자살률과 살인율의 변화 주기가 대통령 권력 교체와 맞아떨어진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러나 그것은 더 골치 아픈 의문의 시작이었다. 자살률과 살인율이 대통령에 달렸다고? 대체 왜, 어떻게 그럴 수 있단 말인가?

제목부터가 도발적이고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보수가 집권하면 언제나 사람들이 더 많이 죽는 그 참담한 수수께끼를 푼 책,'왜 어떤 정치인은 다른 정치인보다 해로운가'가 출간됐다.

이 책의 저자이자 정신의학자인 제임스 길리건은 보수 정당, 즉 공화당 출신이 대통령이 될 때마다 온 나라가 자살과 살인이라는 '치명적 전염성 폭력'으로 고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미국 인구로 계산하면, 민주당 대통령이 집권할 때보다 공화당 대통령이 집권할 때 자살자와 타살자가 11만 4,600명이 더 많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저자는 이 결과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지 다각도로 검증하고, 한편으로는 지난 100년간 미국의 인구 변화와 실업, 불황, 불평등 같은 경제적·사회적 변수의 상관 관계를 보여주는 각종 통계와 기존 연구 성과를 분석해서 한 가지 흥미로운 결론을 도출해낼 수 있었다. 집권 정당과 자살률·살인율 사이에 명백한 인과 관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그의 얘기에 따르면 곧 있을 총선에서 우리가 어느 쪽에 투표하느냐가 삶과 죽음이 달린 문제. 과연 우리는 어던 정치인, 어떤 정당에 투표해야하는 것일까?

공화당 대통령이 선출된다고 해서 폭력이라는 전염병이 반드시 시작되는 것은 아니지만 폭력이라는 전염병이 시작되려면 공화당 대통령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사실, 민주당 대통령이 있다고 해서 폭력이라는 전염병이 반드시 종식되는 것은 아니지만 폭력이라는 역병이 종식되려면 민주당 대통령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뜻한다
<본문중에서>


보수가 집권하면 사람이 더 많이 죽는다는 저자의 주장은 굉장히 설득력이 있다.

빈곤, 불평등, 실업이 증가하면 자살과 살인이 증가한다. 쓸모없는 사람이 되었다는 무력감과 수치심이 폭력을 부추기는 것이다. 권위주의적 보수 정당이 추구하는 사회, 경제 정책은 불평등을 증가시키고 사람들을 강력한 수치심과 모욕감에 노출시킨다. 보수 정당은 사회의 위계질서를 중시하며 타인을 무시하고 경멸하도록 부추기고 불평등을 자연의 법칙으로 찬미한다. 이런 정당이 집권할 때 사회에는 수치심, 모욕감, 분노가 팽배하고 자살과 타살이라는 극단적 폭력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자신을 불평등과 폭력이 늘어나는 세상으로 몰아가는 보수 정당에 왜 자꾸만 표를 던지는 것일까? 어째서 그 정당과 그 정당이 배출한 대통령은 불평등과 폭력을 키우는 정책을 계속해서 추구하는 것일까? 무엇이 유권자의 99퍼센트가 전체 인구의 1퍼센트에게 나라 전체 재산의 40퍼센트 이상을 몰아주게 만드는가? 이 책은 이런 의문에 하나씩 차근차근 답한다.

저자는 시종일관 치밀하고 냉정한 논리로 정치와 죽음의 상관 관계를 밝히고, 자살과 살인이 개인이 책임져야 할 문제가 아니라 정치가 책임져야 할 문제임을 충격적으로 보여준다. 날카롭고 신랄하며 때로 위트 넘치는 문장은 책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준다. 이 책은 진정으로 민주적이고 인간적인 국가를 바라는 모든 시민, 유권자, 그리고 정치가들을 위한 중요한 지침서가 될 것이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