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동영상 방송 ENS 대학 청소년

여자아나운서 물벼락, 축포인데...과연 기분은 좋았을까?

김세운 기자 ksw@vop.co.kr
여자아나운서 물벼락.

여자아나운서 물벼락.



여자아나운서가 생방송 도중 물벼락을 맞았다. 주인공은 바로 KBS N 정인영 아나운서다.

여자아나운서가 물벼락을 맞은 이유는 LG가 넥센과의 경기에서 승리했기 때문. 24일 오후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LG가 5대 3으로 승리하며 넥센의 연승 행진을 저지했다.

경기 도중 이 여자아나운서는 LG 이진영과 감격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지만 감격도 잠시, 후배 임찬규가 몰래 다가와 물벼락 세례를 감행했다.

이날 풀 메이크업으로 인터뷰에 응하고 있던 이 여자아나운서는 물벼락을 맞은 뒤 당황한 기색과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 여자 아나운서는 할아버지때문에 아나운서를 선택한 케이스다. 물벼락을 맞은 이 아나운서는 과거 '도전 골든벨'에 나간 적이 있다. 티비에 얼굴을 한 번 비췄던 이 여자 아나운서는 할아버지에게 깜짝 권유를 받았다. 바로 할아버지가 '아나운서가 되달라'고 했던 것.

물벼락을 맞은 이 아나운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예전에 '도전 골든벨'에 나간 적 있었다. 마지막 한 명이 나갔을 때 친구가 도와주는 코너가 있었다. 내가 도우미로 나갔다"라며 "할아버지께서 하루 종일 TV를 보는데 나에게 '아나운서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시험을 오래 봤다"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날 여자 아나운서가 생방송 도중 물벼락을 맞았다는 사실에 누리꾼은 "할아버지가 물벼락 맞은 사실 알면 노했을 것","여자 아나운서 누구야?진짜 이쁘다. 물벼락 맞고 기분 어땠을까?","나같으면 물벼락 맞으면 화냈을 듯. 여자 아나운서는 참 대단해"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