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일 칼럼] 광주는 왜 새정치연합에 표를 주지 않았나

4.29 보궐선거가 끝났다. 선거가 있을 때마다 지방에서 시민운동을 하는 사회단체들은 홍역을 치른다. 특히 진보성향의 정당이 후보를 내고 선거운동을 시작하면, 시민단체의 행보 하나하나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자신에게 불리하다 싶으면 강한 불만과 항의를 표시한다.

이번 광주서을 보궐선거도 예외는 아니었다. 필자의 경우는 이번 선거만큼 힘들고 어려웠던 선거가 있었는가 싶을 정도로 고통스럽고 힘든 경험이었다. 지역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이런저런 관계와 인연을 갖고있다 보니 시민단체들이 선거에서 휘둘리지 않고 중립을 지키기란 참으로 힘들다. 이번 광주지역 선거는 반(反)새정치연합 단일후보를 당선시켜야 한다는 대명제 속에서 지역의 단체들이 연대하여 그동안 패권적이고 오만방자한 새정치연합의 콧대를 꺾어놓기 위한 단일후보를 추대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한 상황에서 치러졌다.

어쨌든 최선은 아니었지만 반새정치연합의 시민후보가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고, 광주지역에서의 새정치연합 패배에 대한 이런저런 많은 뒷이야기가 무성하다. 시민사회에서 이번 선거를 바라보면서 느끼는 바는 남다르다.

천정배 의원과 배우자가 4월 29일 밤 지지자들의 축하와 함께 꽃다발을 걸고 환호에 답하고 있다.
천정배 의원과 배우자가 4월 29일 밤 지지자들의 축하와 함께 꽃다발을 걸고 환호에 답하고 있다.ⓒ김주형 기자

첫째, 시민단체의 연대를 통해 후보를 추대하고 거대한 조직을 가진 기득권정당의 조직에 맞서 이겼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이는 그동안 시의회를 비롯해서 지역의 모든 단체장까지 장악한 새정치연합이라는 독점적 정당의 횡포에 시민들이 실망하여 나타난 결과라고 생각한다.

둘째, 새정치연합으로는 절대 수권정당이 될 수 없다는 절박함과 실망이 드러난 결과다. 야당에 대한 실망과 분노는 이미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지만 특히 광주라는 정치의식이 높은 지역에서의 야당에 대한 실망은 다른 어느 지역보다도 절실했다고 볼 수 있다.

셋째,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과 이석기 의원 구속에 대해 보인 야당의 태도에서부터 야당의 붕괴는 시작되었다고 본다. 통합진보당 해산을 기점으로 공안몰이를 앞세운 새누리당의 전략에 말려들면서, 심지어는 동조를 통해 진보진영을 파괴하고 와해시키는데 무기력한 태도를 보인 야당에 대한 실망감이 이번 선거로 표출된 것이다. 아울러 문재인 대표의 박정희 묘소 참배와 ‘천안함 폭침’ 발언, 세월호유가족에 대한 야당의 태도에서 이미 야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다.

그 외에도 국정원 대선 개입과 ‘성완종 게이트’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이슈에서 무기력하고 소극적인 태도로 ‘새누리당의 2중대’라는 비아냥을 듣는 지경이 됐다. 무능함과 보수적 우클릭이 오늘날 새정치연합이 야당 간판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 이른 것이다.

야당다운 선명야당을 국민과 광주시민은 기다린다

엊그제 문재인 대표는 비난과 문책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환골탈태의 자세로 야당으로서 거듭나겠다는 말만 남긴 채 황급히 광주를 다녀갔다. 구체적인 대안도, 희망도 없는 새정치연합은 아무리 간판을 바꾼다 해도 이제는 믿을 사람이 별로 없다. 이미 새정치연합은 수권정당이 될 수 없다는 판명이 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새정치연합은 야당으로서의 간판을 내리고 해체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새로운 판짜기를 통한 새로운 정당의 출현을 바라고 있다.

야당이 살 수 있는 길은 이번 선거에서 시사하는 바와 같이, 야권연대를 이루고 사회적 약자와 국민들의 정의로운 분노와 함께 하는 것이다. 그럴 때만 야당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세월호 유가족의 처절한 싸움에서 볼 수 있듯, 국민이 분노하여 거리로 나서는 마당에 “우리에게 야당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절규의 외침을 외면한 야당은 존재이유가 없다. 그들은 이미 우리 국민의 정당이 아니다.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그들을 대변하는, 야성을 회복한 야당다운 선명성을 가진 야당을 국민과 광주시민은 바라고 있다.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일 새벽 서울 종로 인사동 로터리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범국민철야행동 참가자 해산에 나선 경찰을 막고 있다.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일 새벽 서울 종로 인사동 로터리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범국민철야행동 참가자 해산에 나선 경찰을 막고 있다.ⓒ양지웅 기자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