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층 똑똑해진 애플워치3, 건강앱과 운동에 특화... 전화 없이도 통화가능
애플워치 3세대.
애플워치 3세대.ⓒApple

애플이 LTE 통신을 지원하는 애플워치 3세대를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애플카크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공개했다. 애플워치3는 스마트폰이 없어도 전화를 쓸 수 있고, 스트리밍으로 음악도 들을 수 있다.

애플의 최고 운영 책임자 ‘제프 윌리엄스’는 “셀룰러 기능을 추가하면 사람들이 애플워치를 사용하는 방식이 바뀌고, 아이폰 연결 여부와 상관없이 새로운 자유를 느끼리라 생각한다”면서 “워치 OS4와 결합한 애플워치 3은 건강한 삶을 위한 궁극의 기기”라고 말했다.

애플워치3는 GPS+LTE모델과 LTE가 없는 모델이 함께 선보였다. 가격은 각각 399달러와 329달러로 시작한다. 최초 출시국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으며, 국내 출시 역시 미정이다.

애플에 따르면 애플워치3는 아이폰과 같은 번호를 사용한다. 또 애플의 블루투스 이어폰인 ‘에어팟’을 사용할 수 있고, 듀얼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돼 있어 좀 더 빠른 응용프로그램 실행 시간과 부드러운 그래픽을 제공한다. 또 야외 운동이나 등산 활동을 지원하는 기압 고도계도 내장되어 있다.

애플은 “온종일 배터리 수명을 유지하면서 크기를 이전과 거의 동일하게 유지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애플워지3 라인업
애플워지3 라인업ⓒApple

애플워치 3세대, 과거와 무엇이 다른가?

애플워치 시리즈의 가장 큰 변화는 역시 LTE다. 이전 애플워치는 페어링할 스마트폰이 필요했으나 이제 애플워치 단독으로 전화, 메시지 등 각종 알림을 페어링 없이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디스플레이를 안테나로 사용하는 전자SIM카드 덕분에 기본 크기가 더 커지지 않으면서 LTE를 지원할 수 있게됐다. 물론 기존 전화번호를 사용할 수 있다.

워치 OS4를 통해 심박계 앱도 개선됐다. 손목을 들기만 하면 볼 수 있고, 가만히 있는 상태에서도 측정되며 회복속도와 가속도 등등도 함께 볼 수 있게 변경됐다. 또 심박이 올라가면 문자를 보내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스탠퍼드 의대와 함께 리듬을 파악해서 부정맥 가능성이 있는지 파악하는 애플 ‘Heart Study’를 올해 말 시작한다고 애플은 밝혔다. 특히 부정맥 환자들은 쉽게 증상을 인지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런 기능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운동앱을 워치OS4에서 제공하고, 심장 박동 센서가 휴식이나 회복 BPM을 알려주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물론 이전 제품과 마찬가지로 착용하고 수영도 가능하며, 더 정확한 판독 값을 제공하는 기압계와 고도계도 포함됐다.

애플워치3의 향상된 심박계
애플워치3의 향상된 심박계ⓒApple

애플워치3은 LTE칩이 등장하면서 앱을 빠르게 로드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애플은 새로운 듀얼코어 S3 프로세서를 탑해해 전작보다 70%가량 성능을 끌어올렸고, W2 블루투스 칩이 와이파이 속도를 85% 개선했다. 애플측은 전력 효율도 50정도 개선했다고 밝혔다. LTE칩은 배터리를 빨리 소모하기 때문에 전력효율은 무척 중요한 지점이다.

하지만 대부분 신제품이 그렇듯 애플워치3에 잡음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의 저명한 IT매체 ‘더 버지’(The VERGE)j는 애플워치3의 LTE가 “구형 애플워치와 가장 큰 차이점이 모델에 내장형 셀룰러 모뎀이 옵션으로 제공된다는 점이나 공공 와이파이나 핫스팟 등 인증되지 않는 네트워크와 연결돼 LTE통신을 쓸 수 없는 문제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러한 문제점은 OS업데이트를 통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애플워치 시리즈3에 인증되지 않은 Wi-Fi 네트워크에 연결될 때 시계가 셀룰러를 사용하지 못하게 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소프트웨어 릴리스에 대한 수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워치3은 센서를 추가해 좀 더 다양하고 정확한 운동데이터를 측정하고 기록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아웃도어 러닝이나 수영 등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셀룰러가 장착된 모델 출시는 굳이 아이폰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전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무척 반가운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석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