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이폰8, 첫날 개통 추정치 ‘10만대’…“전작의 60~70%”
SK 텔레콤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루프트 커피에서 '아이폰 8' 개통행사를 진행해 고객들이 자신의 '아이폰 8'을 만져보고 있다.
SK 텔레콤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루프트 커피에서 '아이폰 8' 개통행사를 진행해 고객들이 자신의 '아이폰 8'을 만져보고 있다.ⓒ제공:뉴시스

애플의 신작 아이폰8이 국내 출시 첫날 약 10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8이 출시된 첫날인 지난 3일 이동통신사 3사를 통해 개통된 물량은 약 10만대로 전작 아이폰7의 60~70% 수준으로 알려졌다. 출시 전 일주일간 진행된 예약판매 성적도 아이폰7의 60~70% 수준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한 달 뒤 나올 아이폰X(텐)으로 구매 수요가 분산되며 초기 판매 성적이 전작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첫 주말 추이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전날 이통 3사의 번호이동 수치는 3만3천212건을 기록했다. 갤럭시노트8의 경우 개통 첫날인 지난 9월 15일 3만8천452건을 기록했다.

통신사별 가입자 변동 현황을 보면 SK텔레콤과 KT가 각각 52명, 216명 순증했고, LG유플러스는 268명 순감했다.

한편 지원금 대신 25% 요금할인을 택한 가입자는 100%에 육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폰 시리즈는 전통적으로 지원금이 적어 요금할인 가입 비율이 90%에 달했으나 지난 9월 15일 요금할인폭이 20%에서 25%로 올라가면서 요금할인 쏠림 현상이 더욱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