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측 최고위급 인사 11월 경기도 방문...이재명 방북 논의
방북 결과 발표하는 이화영 경기도 부지사
방북 결과 발표하는 이화영 경기도 부지사ⓒ경기도청 제공

경기도 주관으로 다음 달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참가할 예정이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25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차 방북 결과를 발표했다.

이 부지사는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북측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초청으로 방북해 조선 아태평화위원회 김성혜 실장 등 북측 고위 관계자들과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세부적인 논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지사는 이번 방북에서 북측과의 합의한 내용에 대해 “11월14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 최고위급 관계자가 포함된 북한 대표단이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북측대표단 규모에 대해 “최고위급 인사를 포함한 7명이 될 것”이라며 “실무협의가 끝나면 최고위급 인사가 누군지 곧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는 일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등도 참여해 ‘아태평화와 공동번영 협정서 체결’, ‘임진각 평화누리 방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대회에 참석하는 북측대표단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방북일정도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 부지사는 “북한의 대표적 음식점인 옥류관을 경기도에 유치하기 위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해 북측과 협상창구를 개설하로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도내 옥류관 유치가 빠른 속도로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이 부지사는 황해도 지역의 농림복합형(스마트팜) 농장 시범사업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부지사는 “122 양묘장 등을 방문해 북측의 설명을 듣고,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에 구축할 스마트팜, 농가개량 등과 관련한 도내 기업의 기술을 소개했다”면서 “도내 기업들이 북한에 진출할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했고 양돈, 양계 등 축산분야 교류에 대한 협력방안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문화·스포츠 교류 활성화를 위해 용인시 남북 유소년 축구 친선대회, 남양주시 크낙새 광릉숲 복원사업, 임진강 유역의 정보공유와 재해예방을 위한 임진강 유역 남북공동관리, 전통음식문화 공유 체험 및 남북평화협력 분위기 조성을 위한 남북전통음식교류대전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서도 북측과 논의했다고 이 부지사는 밝혔다. 특히 남북 유소년 축구대회에서는 북측 공연단이 방문하기로 했다.

앞서 이 부지사는 앞서 지난 4~6일 평양에서 열린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해 북측과 교류 사업에 대해 합의한 바 있다.

당시 북측과 합의한 사업은 ▲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북측 대표단 파견 ▲체육·문화·관광 등 상호협력사업 순차 진행 ▲농림복합사업, 축산업, 양묘사업(나무심기 사업) 재개 및 협력사업 위한 기구 설립 추진 ▲북측 옥류관 도내 유치 협의 진행 ▲북측의 대일 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에 경기도 공동참여 ▲메르스·조류독감 등 초국경 전염병 보건위생 방역사업과 장애인 단체와의 협력사업 추진 등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