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상] U-20 대표팀 환영행사에서 나온 이강인의 ‘말말말’
17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행사에 참석한 이강인
17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행사에 참석한 이강인ⓒ민중의소리

이강인 선수가 대표팀의 전세진이나 엄원상에게 누나들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17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U-20 대표팀 환영행사가 열렸다. 이들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자마자 시청광장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

이강인은 누나를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솔직히 아무도 안 소개해주고 싶다”고 말해 다른 선수들을 웃게 했다. 이어 “꼭 소개를 시켜줘야한다면 전세진 형이나 엄원상 형이다”라며 “그냥 정상인 형들이다. 나머지는 비정상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골든볼을 수상한 소감으로 “옆에서 열심히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준 분들로 인해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정정용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을 해서 헹가래를 못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선수들은 미리 준비한 헹가래를 쳐주며 아쉬움을 달래주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