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500명 집단해고’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 청와대 앞 투쟁 중 병원 이송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에 막혔다. 한 노동자가 경찰과 대치 중 쓰러져 있다. 2019.07.01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에 막혔다. 한 노동자가 경찰과 대치 중 쓰러져 있다. 2019.07.01ⓒ김철수 기자

고속도로 톨게이트 수납원 노동자 400여 명이 1500명 집단해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청와대로 향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여성 톨게이트 노동자 16명이 실신하고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1일 오후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 옆 효자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오후 3시30분쯤 청와대가 책임을 지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집회 자리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향했다.

이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이 노동자들을 막으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약 30분 동안 이어진 충돌로 톨게이트 노동자들 일부가 다치고 쓰러졌다. 민주일반연맹에 따르면, 조합원 16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부 조합원들은 땅바닥에 주저 앉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자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 2019.07.01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자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 2019.07.01ⓒ김철수 기자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에 막혀 동료들이 쓰러지자 한 노동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요금수납 업무를 하다 집단해고당한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에 막혀 동료들이 쓰러지자 한 노동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김철수 기자

이날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성명을 발표해 "요금수납원들은 도로공사가 용역업체에 불법파견한 노동자라는 것이 2심까지 법원의 일관된 판결이다. 달리 말하면 불법파견 요금수납노동자는 원청인 도로공사가 직접고용 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직접고용 대법원 판결을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직접고용이 아닌 간접고용 자회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1500명을 대량해고한 책임은 명백히 도로공사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공공부문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후,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을 오로지 자회사로 추진하고 있다"며 "도로공사 요금수납업무를 위해 자회사가 필요했던 것이 아니라, 용역파견노동자를 직접고용하지 않기 위해 자회사를 만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도로공사가 자회사 추진의 근거로 말하는 노사전협의체 노사합의는 그야말로 말장난이다. 노사전의 한 축을 이루는 전문가위원들조차 불법파견 2심까지 나온 상황에서 일방적 자회사 추진은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었고, 의결 과정에 참여하지도 않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실질적 (비정규직) 노동자대표의 반대와 전문가 위원의 반대에도 들러리인 무노조 대표, 정규직 노조 대표를 앞세워 도장을 찍게 하고선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그야말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이들은 "최근 1500명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를 '셀프 해고'로 매도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자회사로 가지 않고 자발적 해고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하고 싶은 모양인데, 자회사가 아니라 용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로 가만히 있어도 불법파견 판결을 받고 직접고용 되어야 할 노동자라는 사실은 왜 말하지 않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2심까지 승소한 직접고용 불법파견 소송을 포기하게 하고 자회사 전적을 강요하는 것이 과연 정당한 것인지 대해서도 답하라"고 경고했다.

한편,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이날부터 오는 3일 까지 2박 3일간 청와대 인근에서 노숙농성 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