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기자수첩] ‘한국 패싱’ 하려다 오히려 ‘모기장’ 밖으로 쫓겨난 아베
숨은 아베 총리 찾기
숨은 아베 총리 찾기ⓒHON5437 트위터

판문점에서 벌어진 북미정상의 만남이 있었던 지난달 30일 일본의 한 네티즌이 자신의 트위터에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남북미 정상이 웃으며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을 나서는 생중계 장면을 담은 사진이지만 이 네티즌이 말하고 싶은 부분은 사진 한쪽 구석에 있다. 자세히 보면 반바지차림에 무릎까지 오는 흰 양말을 신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서 있는 것이 보인다. 반바지 차림은 어른스럽지 못한 아베 총리를 비꼴 때 자주 온라인에 등장하는 ‘밈(Meme, 인터넷 유행 요소)’이다.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지켜만 봐야 했던 아베 총리를 풍자한 것이다.

이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은 “얼마나 비참한 아베 외교인가. 역사적인 회담이 있어도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하고 집에서 TV로 회담을 지켜봤다니...”라며 “너무 비참하기 때문에 사진으로라도 판문점에 있었다고 하자”고 비꼬았다.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나누던 그 시각, 아베 총리는 사저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적인 사건이 일어나는 와중에 여유롭게 귀가한 아베 총리의 모습만 보더라도 사전에 아무것도 몰랐었다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

실제로 이날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사전에 미국 측으로부터 연락이 없었다. 정보 확인에 서두르고 있다. 미국 대사관과 국무부에도 문의하고 있지만 상세한 내용은 알 수 없다”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아베 총리는 G20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거부하고 미국, 중국과 친분을 과시하면서 한국을 외교적으로 고립된 모양으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드러냈지만, 오히려 전세계가 주목한 ‘빅이벤트’에 배제된 모양새다.

아베 총리가 “조건 없이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고 의욕을 보이고 있는 것도 진정성이 의심된다. 험한 표현으로 일본을 비판하고 있는 북측을 남측의 도움 없이 만난다는 건 가능성이 낮아 보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한반도 문제에서 배제된 아베 총리를 모습을 두고 일본 내에서는 ‘모기장 밖(蚊帳の外, 카야노 소토)’ 모기가 됐다고 조롱하는 분위기다.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즌들은 “아베만 모기장 바깥, 참의원 선거도 참패 확정”, “G20에서 문재인을 따돌렸다가 역으로 혼자 남게 된 아베” 등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시작된 아베 정부의 ‘한국 패싱’ 시도는 실패했지만, 이는 한국에 대한 무역 제재로 이어지는 형국이다. 그러나 무역제재 조치도 일본 내에서 ‘오히려 일본이 고립될 것’이라고 비판받고 있는 상황이다.

‘아사히신문’은 3일자 신문에서 ‘한국 수출 규제 보복을 즉각 철회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정치적 목적에 무역을 동원하고 있다”며 “향후 국제 무역에서 일본의 신용을 떨어뜨릴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도 같은 날 사설에서 “아베 정권은 자유무역의 책임자로서 해외로부터 기대도 모으고 있지만 이러한 평가가 손상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조금 웃긴 것은 G20에서 한국을 무시하는 태도나 한국에 대한 무역 제재의 원인으로 대부분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꼽지만 정작 아베 총리만은 이를 부인한다는 것이다. 한일정상회담 무산도 “바쁜 일정 때문”이라고 둘러대더니 무역 제재도 “신뢰 관계 훼손”이라는 애매한 이유를 내세웠다. 이는 통상을 무기화해 역사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 비판을 아베 총리 스스로 예상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일 간 역사문제는 양국의 진지한 대화로 해결해야 할 일이다. 통상을 무기삼아 힘으로 누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 여러 국가와 얽혀 있는 역사 문제를 힘으로 누르려고 하는 아베 총리의 태도가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고립을 불러올지도 모른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